Quantcast

‘조덕제 성추행 사건’ 여배우 측, “문제가 된 장면 ‘에로신’이 아니라 ‘폭행신’이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7.11.21 13: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조덕제 성추행 사건’의 여배우 A측이 입장을 밝혔다.
 
21일 여배우 A측은 기자회견을 열고 “남배우(조덕제)가 자신이 피해자인 양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피해자의 인격권을 추가적으로 심하게 훼손시키고 있다. 2차, 3차 피해를 막고 허위의 사실관계를 바로잡고자 한다”고 말했다.
 
여배우 A측의 이학주 변호사는 “문제가 된 13번 신과 관련해 영화는 15세 이상관람가로 ‘에로신’이 아니라 ‘폭행신’이다”며 조덕제가 감독의 지시와 다르게 행동했다고 주장했다.
 
한 매체를 통해 보도된 영상과 관련해서는 “감독이 피해자가 동석한 자리에서 남배우에게 아내 겁탈 장면을 설명하는 것처럼 교묘하게 왜곡 편집한 것”이라고 전했다.
 

조덕제/ tvN 제공
조덕제/ tvN 제공

 
조덕제는 2015년 4월 영화 ‘사랑은 없다’ 촬영 도중 상대 여배우의 속옷을 찢고 바지에 손을 넣는 등 성추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여배우를 강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조덕제는 1심에서 무죄판결을 받았으나, 10월 13일 열린 2심에서 집행유예 2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40시간, 신상정보 등록의 유죄 판결을 받았다. 이후 조덕제는 상고장을 제출한 상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