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입장전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서청원, 노욕에 노추로 비난 받지 마시라”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10.22 18: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서청원 의원에게 돌직구를 날렸다.
 
22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게재했다.
 
그 입장전문은 아래와 같다.
 
서청원 의원께서 한 기자회견에 대한 보고 잘 들었습니다.
 
별도의 기자회견 보다는 이 글로 대신하고자 합니다.
 
나의 자격 문제입니다.
 
나는 다른 친박들 살리려고 박근혜정권이 사건을 만들어 1년 6개월 고통을 받았던 소위 성완종리스트의 최대 피해자입니다.
 
이 사건 수사 당시 2015.4.18 오후 서청원의원에게 전화를 해 나에게 돈을 주었다는 윤모씨는 서대표 사람 아니냐?그런데 왜 나를 물고 들어가느냐? 자제시켜라 라고 요청한 일이 있습니다.
 
그 이후 수사및 재판과정에서 서청원의원과 만난 일이나 전화 통화 한일이 단 한번도 없습니다.
 
지난번 9월초 만찬시에 지난번에 인명진 비대위원장을 막말로 비난하는 것을 본 나로서는 한시간 반동안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고 자기의 변명과 마치 내가 그때 회유전화 한양 흘리면서 협박 하는것만 묵묵히 들었습니다.
 
그후 서청원의원 측근들이 찾아와 내가 그를 출당시키면 폭로할듯이 협박하고 그 전화 녹취록이 있다고 하면서 검찰총장,대법원장에게 진정서를 제출하여 매장 시키겠다고 하기도 했습니다.
 
협박만 하지 말고 녹취록이 있다면 공개해서 내가 회유를 했는지 아니면 거짓증언 하지 말라고 요구 했는지 판단을 한번 받아봅시다.
 
나는 지난 대선때 당의 요청대로 징계해제 신청을 했고 당은 대법원 확정판결이 날때까지 당원권정지를 정지하여 현재 당원 신분을 갖고 있습니다.
 
자신들의 부정을 숨기기 위해 나를 억울하게 누명을 씌운 사건에 대해 나에게 사과하고 반성은 하지 않고 그것을 빙자해 나의 당원권 시비 운운하는 것은 참으로 후안 무치한 반발입니다.
 
거액의 정치자금 사건으로 실형을 선고 받고 감옥에 있을때 MB에게 요구하여 감형 시켜 석방시켜 주고 사면해준 사람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할때는 언제고 이제와서 나에게 적반하장으로 달려드는 것은 무슨 앙심이 남아서 인지 참 알수 없는 일입니다.
 
그런 유치한 협박에 넘어갈 홍준표로 보았다면 참으로 유감입니다.
불법자금은 먹어본 사람이 늘 먹습니다.
 
홍준표 페이스북
홍준표 페이스북

 
나는 보수재건의 열망으로 당원과 국민들의 압도적인 지지로 선출된 제1야당의 대표입니다. 폐수를 깨끗한 물과 같이 둘 수는 없습니다.
 
노욕에 노추로 비난 받지 마시고 노정객 답게 의연하게 책임지고 당을 떠나십시요.
 
다시 한번 정중히 부탁드립니다.
 

마지막 자존심은 지키시기 바랍니다.
 
홍준표 대표는 현재 박근혜 대통령 출당 권고 및 친박계 탈당을 추진하고 있다. 당연히 친박계에서는 반발하고 있는 상황. 이런 상황에 홍준표 대표의 이러한 메시지는 시선을 집중시키기에 충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