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픽] 박근혜, “구치소에서 인권침해 당했다” CNN 문건 제공 받아
  • 김현덕 기자
  • 승인 2017.10.19 10: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치소 수감 중 인권침해를 당했다는 내용이 담긴 문건이 곧 유엔 인권위원회에 제출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미국 CNN 뉴스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제 법률팀을 맞고 있는 MH 그룹에게 박 전대통령의 인권침해를 주장하는 문건을 제공받았다고 단독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문건에는 “박 전 대통령이 더럽고 차가운 감방에 갇혀 있으며, 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하도록 계속 불을 켜놓고 있다”는 주장이 적혀 있다.
 

CNN
CNN

 
해당 문건에는 박 전 대통령이 허리 통증과 무릎과 어깨 관절염 등 만성질환과 영양 부족 등으로 고통받고 있으며, 상태가 점점 나빠지고 있지만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박 전 대통령이 제대로 된 침대에서 잠을 못자 만성질환이 더 악화되고 있다고 했는데, 이에 대해 구치소 측은 박 전 대통령이 접는 매트리스를 갖고 있다고 반박했다. 또한, CNN은 구치소 측이 다른 의혹도 모두 부인한 상태라고 전했다.
 
MH그룹은 CNN에 이같은 인권침해 의혹을 담은 초안을 작성해 유엔 인권위원회에 정식으로 문건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엔 인권위원회는 한 달 안으로 한국 인권보고서 작성을 위한 검토에 착수할 예정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변호인단이 총사퇴한 가운데 향후 재판 일정에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