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MC, “근거 없는 비방과 악플 법적조치 할 것”…‘관련 논란 부인’ (공식입장)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10.06 14: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YMC가 워너원 스탭 관련 의혹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6일 YMC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워너원 관련논란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그들은 커뮤니티에 알려진 모바일 메신저 속 인물과 자신들의 직원은 전혀 관계가 없다고 전했다. 또한 워너원 공식 팬스탭 중에 해당 이름의 스탭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최근 인터넷 상에 YMC엔터테인먼트 공식 팬 스탭과 한 사생 팬이 메시지를 나눴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일부 팬들은 YMC엔터테인먼트 스탭이 일부 사생 팬들에게 워너원 스케줄 등을 미리 공유해 안전을 위협했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주장을 YMC가 공식적으로 부인한 것.
 
워너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워너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YMC의 이러한 입장문은 팬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하는 입장전문,
 
안녕하세요.
 
YMC엔터테인먼트입니다.
 
현재 SNS 및 커뮤니티에서 논란 중인 내용에 관련하여 안내드립니다.
 
캡쳐로 알려진 모바일 메신저의 인물과 당사 직원과는 전혀 관계가 없으며 워너원(Wanna One) 공식 팬 스탭 또한 해당 이름의 스탭은 존재하지 않는 점 안내드립니다.
 
당사는 직접적인 워너원(Wanna One) 팬분들과 개인 연락 또한 하지 않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더불어 동명이인이라는 이유로 현재 논란 중인 내용에 대해 정확한 근거 없이 게시물을 이동시키며, 스탭의 개인 정보를 찾아내 개인 SNS와 연락처로 무차별한 악플을 보내주시는 분들이 많이 계십니다. 본 공지 후 지속될 경우 명예훼손 등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앞으로의 무차별한 악플과 공격은 삼가주시기 바랍니다.
 
당사는 팬클럽 에티켓을 지키지 않는 분들 및 사생팬에 대해 강경하게 현장에서 대응하고 있습니다. 이 또한 차후에도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