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훈장오순남’ 김명수, 김혜선 위치 알아냈다 ‘또 다른 악행 벌이나’
  • 문인영 기자
  • 승인 2017.09.27 08: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인영 기자] ‘훈장 오순남’ 황봉철이 용선주의 행적을 파악했다.
 
27일 방송된 MBC ‘훈장 오순남’에서는 황봉철(김명수 분)이 용선주(김혜선 분)의 소재를 알아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MBC ‘훈장 오순남’ 방송 캡처
MBC ‘훈장 오순남’ 방송 캡처

 
지난 방송에서 차유민(장승조 분)에 의해 감금됐던 용선주는 행인과 오순남(박시은 분)의 도움으로 탈출에 성공, 적현재에 안전하게 머물게 됐다.
 
강운길,두물 형제, 그리고 순남과 함께 용선주는 황봉철과 차유민이 손을 쓰기 전 자신의 자산을 운길 앞으로 옮겨놓으며 대비했다.
 
때마침 용선주의 자산을 챙기기 위해 은행에 연락했던 황봉철은 용선주가 실종된 상황임에도 이미 돈을 모두 찾아갔다는 이야기를 전해들었다.
 
은행에서 빠트린 서명을 부탁하는 바람에 용선주는 다시 적현재에서 나와 은행을 향했고, 황봉철은 한 켠에 숨어 용선주가 적현재에 머물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황봉철은 “살아있어서 다행인데 이런 식은 안 된다”고 중얼거려 앞으로 또 다시 어떤 악행을 행할지 불안감을 자아냈다.
 
한편,  MBC ‘훈장 오순남’은 월~금 아침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