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범자들’ 최승호 PD, 검찰 출석 직전 “우스꽝스러운 코미디”

  • 박수경 기자
  • 승인 2017.09.26 15: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수경 기자] 뉴스타파 최승호 PD가 검찰에 출석한 가운데 출석 직전 그의 말이 새삼 화제에 올랐다.
 
지난 24일 최승호 PD는 “검찰이 부르네요”로 시작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해당 게시물에서 최승호 PD는 “제가 PD수첩에서 쫓겨나고, MBC에서 해고되는 과정은 국정원이나 정권 차원의 기획이 아니면 이해하기 어려운 점이 많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윤길용 시사교양국장이 “최승호 PD를 자유롭게 해주자”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최승호 PD는 당시 윤길용 시사교양국장이“최승호 PD가 얼마나 힘들겠느냐. 매번 프로그램 할 때마다. 여러분(피디들)이 이렇게 항의하는 게 최승호 PD를 도와주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고도 덧붙였다. 이에 대해서 ‘당시 우스꽝스러운 코미디처럼 들렸지만 여기에 정권이라는 존재를 넣으면 이해가 간다’고 설명했다.
 
최승호 PD는 윤길용 시사교양국장이 “최승호 피디가 프로그램 만들 때마다 정권과 싸워야 하니 얼마나 힘들겠느냐. 국정원으로부터 내가 들었는데 그가 피디수첩을 계속 하다간 앞으로 무슨 일을 당할지 모른다. 여러분이 이렇게 항의하는 게 결코 도와주는 게 아니다”라고 말하고 싶었던 것이 아니었는가 반문했다.
 
마지막으로 최승호 PD는 윤길용 시사교양국장, 백종문 MBC 부사장, 김재철 전 MBC 사장을 언급하며 “불러서 조사하겠죠? 그러기를 바랍니다”라고 마무리했다.
 
최승호 PD 페이스북 화면 캡처 / 최승호 페이스북
최승호 PD 페이스북 화면 캡처 / 최승호 페이스북

 
최승호 PD는 이명박 전 정부의 MBC 정상화 방안 추진과 방송 개입 등에 대해 추적한 결과를 영화 ‘공범자들’로 탄생시킨 바 있다. 25일 기준 ‘공범자들’은 누적관객수 25만7천6백여 명으로 확인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