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구해줘’ 옥택연, 서예지 집 몰래 들어가서 정해균에게 들켜…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7.08.20 23: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구해줘’ 옥택연과 이다윗, 하회정이 서예지를 구하러 나섰다.
 
20일 방송하는 OCN 주말드라마 ‘구해줘’ 에서 상미(서예지)의 “구해줘 ” 시그널이 신경이 쓰인 상환(옥택연)은 상미를 구하기로 결심하며 어디에 살고 있는지 조사를 시작했다. 
 
OCN ‘구해줘’ 방송캡처
OCN ‘구해줘’ 방송캡처

 
한편, 동철(우도환)은 웨이터로서 선배 대식(이재준)과 전단지를 돌리다가 자신과 싸웠던 불량배를 만나게 됐다.
 
또 동철은 대식(이재준)과 담배를 피우던 중에 여자에게 폭력을 쓰는 남자를 목격하고 도와주려 하지만 대식이 안좋은 일에 휘말리지 말라고 말렸다. 
 
하지만 동철은 대식의 말을 듣지 않고 폭력을 쓴 남자의 차를 부수고 같은 시각 상환(옥택연)은 혼자 상미(서예지)가 있는 곳으로 왔다.
 
상미의 집 담을 몰래 넘으려 할때 친구 정훈(이다윗)과 만희(하회정)가 나타나 함께 담을 넘었고 이 소리를 들은 상미 아빠 주호(정해균)가 그들 가까이 오면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한편, OCN 주말드라마 ‘구해줘’ 는 매주 토,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