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방송리뷰] ‘뉴스룸’ 손석희, “국민의당 이준서-이유미, 모두 안철수 측 인사”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06.27 20: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문준용 증거조작 의혹 사태가 안철수 책임론으로까지 불거질까.
 
27일 JTBC ‘뉴스룸’에서는 국민의당 이준서와 이유미에 대해 조명했다.
 
이전 장면에서 JTBC 이가혁 기자는 국민의당 이유미가 어제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긴급체포 됐다고 전했다.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이에 수사 측은 ‘윗선 지시’가 있었는지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이유미 뿐만 아니라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 위원도 이 사건과 관련해 주목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가혁 기자는 이준서가 문준용 의혹과 관련해 “한 것 했다”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진 상황이라고 소개해 이목이 모이게 했다.
 
‘뉴스룸’에 따르면 이유미는 카이스트에서 안철수에게 수업 받은 사제지간이다.
 
그리고 안철수의 진심캠프에서도 일한 바 있다.
 
더불어 ‘뉴스룸’ 손석희 앵커는 이준서 역시도 안철수가 직접 영입한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국민의당 내에서 안철수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차기 대선을 노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안철수. 과연 이 사태를 어떻게 돌파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JTBC ‘뉴스룸’은 매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