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방송리뷰] ‘뉴스룸’ 이가혁, “이준서, 한 건 했다는 말 한 적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06.27 20: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뉴스룸’ 이가혁 기자의 이번 보도대상은 국민의당이었다.
 
27일 JTBC ‘뉴스룸’에서는 이가혁 기자가 국민의당 이유미가 어제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긴급체포 됐다고 전했다.
 
이에 수사 측은 ‘윗선 지시’가 있었는지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그리고 이유미 뿐만 아니라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 위원도 이 사건과 관련해 주목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가혁 기자는 이준서가 문준용 의혹과 관련해 “한 것 했다”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진 상황이라고 소개해 이목이 모이게 했다.
 
이가혁 기자는 은둔 생활을 하던 정유라의 은신처를 알아낸 인물이다. 또한 세월호가 누워있는 목포신항에서 수십 일 넘게 거주하면서 세월호와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과 함께 지낸 인물이기도 하다.
 
이러한 그의 국민의당 취재는 ‘뉴스룸’ 시청자들의 이목이 모이게 했다.
 
한편, JTBC ‘뉴스룸’은 매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