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리뷰] ‘SNL 코리아’ 유세윤, “제가 아직 걸음마를 못 떼서”
  • 이찬혁 기자
  • 승인 2017.05.20 22: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찬혁 기자] 유세윤이 어린아이로 분장을 하고 웃음을 선사했다.
 
20일 방송된 tvN ‘SNL 코리아 9’에서는 김예원이 게스트로 출연해 자신만의 매력을 보이며 웃음을 자아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SNL 코리아 9’ / tvN ‘SNL 코리아 9’ 방송화면 캡쳐
‘SNL 코리아 9’ / tvN ‘SNL 코리아 9’ 방송화면 캡쳐

 
코너 속 코너 ‘보스 베이비’에서는 김준현과 유세윤, 김민교가 재미난 모습을 보였다.
 
유세윤은 어린아이로 분장을 하고 “제가 아직 걸음마가..”라며 몇 걸음 걷다가 넘어졌고, 이에 김준현과 김민교는 “하 옛날 생간난다”라고 답하며 회상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준현은 유세윤에 “오늘 처음 만났으니까 우유 한잔 하지”라며 유세윤에 우유를 권했다. 이어 김준현은 “적셔 적시자고”라며 “기저귀 적실 때까지 적시자”라고 소리치며 건배를 권했다.
 
한편, tvN ‘SNL 코리아 9’는 매주 토요일 저녁 10시에 만나볼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