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지민-이하이-백아​연, K팝스타 TOP3 멤버들 '시즌2' 참가자들 위해 응원메시지 전해

  • 배여정 기자
  • 승인 2012.08.14 10:42
  • 댓글
  • 조회수 4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 시즌1의 TOP 3인방 박지민-이하이-백아연이 시즌2 지원자들을 위해 ‘오디션 팁 &응원메시지’를 전했다.
[배여정 기자]  
'시즌1'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JYP 연습생이 된 박지민은 현재 가수 데뷔를 앞두고 녹음, 운동, 댄스, 보컬연습 등에 열을 올리고 있는 상황. 박지민은 “'시즌1'에 참가하기 전에는 대전에서 공부와 노래를 병행하며 평범한 중학생으로 살았는데, 우승 이후 서울로 전학와서 본격적으로 가수의 꿈을 준비하고 있다”고 근황을 알렸다.
 
▲ 사진=박지민, SBS K팝스타

이어 “방송을 통해 사람들의 관심을 많이 받으면서 태도도 성숙해졌고, 좀 더 책임감이 생긴 것 같다”고 '시즌1' 참가 후 달라진 점을 공개하며 “가수가 꿈인 사람들이 '시즌2'에 도전한다면 장점을 어필하고 단점을 커버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무엇보다 박지민은 “나는 내가 고음에 강하다는 사실을 심사위원의 칭찬을 통해 알게 됐다”며 “무대에서는 자신의 모습을 솔직하게 모두 다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참가자들에게 오디션 팁을 알렸다.
 
▲ 사진=이하이, SBS K팝스타

또한 TOP2의 자리에 오르며 YG와 계약, ‘수펄스’ 데뷔를 앞두고 연습의 연습을 거듭하고 있는 이하이는 “요즘 즐겁게 잘 지내고 있다. 좋은 환경에서 열심히 연습하고 있고 부쩍 개그감이 늘어서 ‘하폭소’라는 별명도 생겼다”며 “연습실에 CCTV가 있는데 사장님 보시라고 일부러 그 앞에서 춤을 추며 나만의 방법으로 사장님께 안부를 전하기도 한다”고 현재 상황을 전했다.
 
'K팝 스타'를 통해 자신 만의 노래 색깔을 찾게 됐다는 이하이는 “심사위원들은 긴장하는 것보다 자신감 넘치고 안 떠는 사람을 좋아하는 것 같다. 눈이 마주쳐도 피하지 말고 자신의 매력을 과감하게 어필하면 된다”고 오디션 노하우를 전했다. 이어 “개성이 뚜렷해야 많은 지원자들 속에서 눈에 띌 수 있다. 본인을 많이 드러내고 힘든 순간이 와도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열심히 하라”고 '시즌2' 지원자들에게 당부했다.
 
▲ 사진=백아연, SBS K팝스타

마지막으로 TOP3 백아연은 “사실 나는 K팝 스타 오디션을 보기 전에 SM-YG-JYP를 비롯한 기획사 오디션에 많이 지원했지만 다 떨어졌다”며 “'K팝 스타'는 심사위원이 그때그때 평가를 해주니까 많이 성장할 수 있고, 방송으로 무대도 모니터를 할 수 있어 금방금방 발전할 수 있었다. 'K팝 스타'를 거치니 여러모로 장점이 많아졌다”고 '시즌1' 참가 후 달라진 점을 전했다.
 
이어 “내 친동생도 가수 지망생인데 '시즌2'에 꼭 지원하라고 부추기고 있다. 선곡도 이미 내가 다 해줬고, 열심히 연습 중에 있다. 그 정도로 'K팝 스타'는 강력 추천할 만한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기획사 오디션에 떨어졌었다고 기죽지 말고 'K팝 스타'에 당당히 도전하라”고 독려했다.
 
한편 'K팝 스타 시즌2' 국내오디션은 오는 8월 17일(금)~19(일)까지 3일에 걸쳐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된다. 이어 8월 국내 오디션이 끝나면 세계 곳곳에서 숨은 인재를 찾기 위해 5개 도시(뉴욕, LA,런던, 호주, 벤쿠버)에서 글로벌 오디션을 진행할 예정.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 시즌2'의 예선신청은 ARS(1670-0006)를 통해 가능하다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