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내성적인 보스’ 연우진, “사이코패스 연기도 도전해보고 싶다”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03.21 21: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내성적인 보스’ 연우진이 남다른 연기 욕심을 드러냈다.
 
21일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동 모 카페에서 연우진은 연기 도전에 대한 의지를 질문 받았다.
 
이에 연우진은 색다른 연기에 도전하는 것은 기분 좋은 자극제라고 말했다. 또한 지난 해 찍은 작품들이 올해 개봉할 것 같다고 말하면서 이 영화들에선 연기 변신이 있을 것이라 전했다. 다만 개봉 시기가 확정된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연우진 / 점프 ENT
연우진 / 점프 ENT

 
그리고 자신이 연기 변신하고 싶다고 다 되는 것은 아니라고 말하며 시간과 때를 기다려야 한다는 평소 견해에 대해 밝혔다.
 
더불어 내가 이 일을 하고 있다는 것 자체가 감사하고 행복하다고 전하면서 그 행복 가운데에 연기 욕심을 찾아가는 것이라고 말해 이목이 모이게 했다.
 
다만 로맨틱 코미디물에서 선보인 캐릭터와는 좀 더 반대되는 캐릭터하고 싶은 생각도 있다고 말하며  악역 사이코패스 역할도 할 수 있다면 해보고 싶다는 의욕을 드러냈다.
 
또한 이번 작품에서 인생작을 갱신 한 것이 아니냐는 의견에 대해서는 겸손한 태도를 선보였다. 이어 이번 작품이 인생작이라고 한다면 다음 인생작에 대한 기대감이 없지 않을까 하는 의견도 밝혔다. 결론적으로 연우진은 감사한 칭찬이긴 하지만 무덤덤하게 받아들이려고 한다고 전했다.
 
그리고 연우진은 자신에게 붙은 좋은 수식어와 영광들에 대해서도 함께한 제작진 및 출연진들에게 공을 돌리는 모습으로 현장 기자들이 훈훈하게 만들었다.
 
한편, 연우진은 tvN ‘내성적인 보스’에서 은환기 역으로 맹활약을 펼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