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시티 127(NCT 127) 유타, “동방신기 보고 SM 오디션 보게 됐다” (올드스쿨)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7.01.11 16: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NCT 127 멤버 유타가 SM 오디션을 보게 된 일화를 공개했다.
 
11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김창렬의 올드 스쿨-쉬는 시간’코너에는 9인조 보이그룹 NCT127(해찬, 유타, 태용, 윈윈, 재현, 마크, 태일, 도영, 쟈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DJ 김창렬의 “인터넷에 잘생긴 남자를 치면 재현이 뜬다”는 말에, 재현은 “연관검색어에 떠서 깜짝 놀랐다”고 소감을 전했다.
 
‘올드스쿨’ 엔시티 127(NCT 127) /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 화면 캡처
‘올드스쿨’ 엔시티 127(NCT 127) /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 화면 캡처

 
이어 김창렬이 “그럼 재현이 생각하는 멤버들의 잘생긴 특징을 말해달라”고 제안하자, 재현은 “쟈니는 서양적 느낌 이국적으로 1위, 태용은 만찢남으로 판타지. 유타는 순정만화 느낌, 해찬은 귀엽다”며 멤버들의 특징을 나열하자, 창렬을 “해찬은 최강 창민 닮았다”고 말했다.
 
그러자 옆에 있던 유타는 “안 된다, 내가 동방신기 팬이다”라며 “사실 동방신기 선배님들 보고 그런 사람이 되고 싶어 SM오디션을 보게 됐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