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시비’ 이태곤, 목격자 “무방비로 맞은 이태곤. 얼굴 피범벅”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7.01.11 09: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폭행시비에 휘말린 배우 이태곤의 상황을 지켜본 목격자가 나타났다.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지난 7일 새벽 1시 두 남자와 폭행 시비에 휘말린 배우 이태곤 사건의 전말이 공개됐다.
 
당시 상황을 지켜본 목격자는 “무섭더라. (얼굴이) 피범벅이 돼서 (내가 피를) 닦아줬다”며 “그날은 이태곤이 늦게 왔다. 닭 한 마리만 튀겨 달라고 그 시간에 닭이 먹고 싶어서 왔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폭행시비’ 이태곤 / SBS ‘본격연예-한밤’ 화면 캡처
‘폭행시비’ 이태곤 / SBS ‘본격연예-한밤’ 화면 캡처

 
목격자 말에 따르면 이태곤 주변 테이블에서 술을 마시던 두 남자가 이태곤이 계산을 마치고 나가자 따라 나갔다고. 
 
목격자는 “(상대방) 한 사람이 비아냥거리고, 손가락질하고 이러는 걸 봤다”고 밝히며 이후 비아냥거리던 남자가 이태곤에게 악수를 요청한 뒤 고성이 오고갔다고 전했다.
 
이어 목격자는 “(이태곤이) ‘넌 내가 연예인이라고 우습게 보이니?’ 이 한 마디를 하니까 무방비로 와서 때린 거다”라고 덧붙였다. 무의식중에 코를 맞고 쓰러졌다는 이태곤, 이후 순식간에 폭행이 일어났다고 한다.
 
당시 폭행장소에 남아있는 핏자국들을 봤을 때 사건이 꽤 심각해보였다. 이태곤의 지인은 “코뼈가 부러졌다. 티가 날 정도로 다쳤다. 얼굴도 많이 부었다”며 “맞았다. 우리는 안 때렸으니까 안 때렸다고 말씀드리는 거다”라고 이태곤의 상황을 설명했다.
 
현재 상대방 두 남성은 본인들 역시 이태곤에게 맞았다며 쌍방 폭행을 주장하고 있다. 담당 경찰서 관계자는 “상대방도 맞았다고 주장하니까 이태곤도 때렸는지 여부를 확인해야한다. 주변의 CCTV라든지, 목격자라든지 전체적으로 들어봐서 쌍방폭행으로 갈지, 정당방위로 갈지 결정할 수 있다”고 조사 상황을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