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전 의원, 김진태 국회의원상 거부 소식에 “졸업식장 출입금지까지 시켜야해”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7.01.04 15: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진태 의원의 국회의원상 거부 소식에 대해 언급했다.
 
4일 정청래 전 의원은 자신의 SNS에 “‘이것이 진정 국회의원 사용법이다’ 언론사 갑은 광고주이고 국회의원 갑은 지역구 유권자다. 내친김에 졸업식 표창거부를 넘어 졸업식장 출입금지까지 시켜야한다. 시대를 역행하는 자, 시대의 죽비로 내리쳐야한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날 춘천교육지원청에 따르면 77개 초중고 중 50개 학교만이 지역국회의원상을 받겠다고 신청했고, 나머지 27개 학교는 김진태 국회의원상 수상을 거부한다는 뜻을 밝혔다.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SNS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SNS

 
지난해 11월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김진태 의원은 “오늘 만약 이 법안이 통과된다면 ‘촛불’에 밀려 ‘원칙’을 저버린 법사위 오욕의 역사로 남게 될 것이다. 촛불은 촛불일 뿐이지, 바람이 불면 다 꺼진다. 민심은 언제든 변한다”라는 발언으로 엄청난 비난을 받은 바 있다.
  
한편, 김진태 의원의 지역구인 강원 춘천지역 학생들이 졸업식 때 수여되는 ‘김진태 국회의원 상’을 거부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