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외교관, 하라는 일은 안하고 현지 미성년자 성추행…‘나라 망신’
  • 오서율 기자
  • 승인 2016.12.19 12: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서율 기자] 칠레 주재 공관에 근무하는 한 한국 외교관이 현지 미성년자를 성추행하는 장면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18일(현지시간) 페이스북에 따르면 칠레의 한 방송사가 지난 15일 시사고발 프로그램인 ‘엔 수 프로피아 트람파(자신의 덫에 빠지다)’예고편을 게시했다.
 
한국 외교관 / KBS 1TV ‘뉴스광장’ 화면 캡처
한국 외교관 / KBS 1TV ‘뉴스광장’ 화면 캡처

 
예고편을 보면 한국 외교관이 미성년자에게 성적인 표현을 하며 목을 끌어안고 입맞춤하려는 모습과 원치 않는 미성년자의 손목을 잡고 강제로 집안으로 끌어들이는 장면 등이 실렸다.
 
심지어 해당 방송사 관계자가 ‘함정 취재(몰래 카메라)’를 통해 성추행 장면이 담긴 동영상을 찍었다는 사실을 알리자 이 외교관이 ‘포르 파보르(제발 부탁한다)’를 연신 내뱉으며 허리를 숙여 사정하는 모습도 담겨 충격을 주고 있다.
 
앞서 외교부는 공공외교를 담당하는 해당 외교관이 지난 9월 14살 안팎의 현지 여학생에게 한국어를 가르치면서 성추행으로 볼 수 있는 신체 접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첫 피해 여학생의 제보를 받은 현지 방송사가 다른 미성년 여학생에게 의뢰해 해당 외교관에게 접근시켜 함정 취재를 벌였고, 이 과정에서 또 한 번 신체 접촉을 시도하는 장면이 포착된 것이다.
 
예고편 댓글에는 “한국의 꿈을 이루기 위해 강의를 들었을 것”이라며 한국을 비하하는 글이 다수 게제됐다. 이에 일부 교민은 한국인으로서 대신 사과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3천여 명으로 추산되는 칠레 교민들은 ‘나라 망신’이라는 반응과 함께 앞으로도 현지에서 생활해야 하는 교민사회에 불똥이 튀지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직무정지 중이지만 현지에 체류 중인 해당 외교관을 소환해 조사한 뒤 혐의가 사실로 확인되면 징계와 형사처분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외교관은 직무 특성상 주재국에서 면책 특권이 적용되지만, 현지 경찰의 수사에도 협조토록 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