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포커스] ‘2016 청룡영화제’ 남녀주·조연상 수상한 스타 이병헌-김민희-쿠니무라 준-박소담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11.28 10: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지난 25일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제37회 청룡영화상’이 열렸다.
 
이날 ‘제37회 청룡영화상(2016 청룡영화제)’은 천만영화 ‘부산행’을 비롯해 ‘곡성’, ‘아가씨’, ‘밀정’ 등 굵직한 작품들이 대거 후보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그중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됐던 남녀주·조연상은 이병헌, 김민희, 쿠니무라 준, 박소담이 수상했다.
 
이병헌-김민희-쿠니무라 준-박소담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이병헌-김민희-쿠니무라 준-박소담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남우주연상 이병헌’
 
‘내부자들’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이병헌은 “영화 ‘내부자들’에서 저와 함께 훌륭한 연기를 보여주셨던 백윤식 선배님, 조승우 씨에게 감사 인사를 드린다”며 “청룡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는 기분이 이런 기분이다. 25년 동안 연기했는데, 처음 받아보니 감개무량하다”고 감격했다.
 
이어 “함께 후보에 오르신 다른 배우들도 너무나 훌륭한 분들이라 기대를 많이 하진 않았었다”라며 “영화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는 영화니까 너무 과장된 것 아닌가 생각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보면 지금은 현실이 영화를 이긴 것 같은 상황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현 시국과 촛불 집회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이에 사람들의 박수가 쏟아지자 이병헌은 “소신 발언, 이런 건 아니다”라면서도 “모두가 한 마음이 돼 아주 절망적인 마음으로 촛불을 들고 있는 모습을 봤다. 분명 저 촛불이 희망의 촛불이 될 것이라는 믿음을 가졌다”며 집회에 나가는 국민들을 응원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여우주연상 김민희’
 
‘아가씨’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김민희. 그러나 김민희는 ‘청룡영화제’에 불참했고, 그렇게 트로피는 갈 곳을 잃었다.
 
이에 ‘아가씨’ 윤석찬PD가 대리 수상을 했고, 윤석찬PD는 “김민희는 지난 2013년부터 올해 뜨거운 여름까지 정말 누구보다도 열심히 해 준 저희의 여배우다. 외국어를 연기한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닌데, 누구보다 열심히 외국어를 정복해 준 김민희 씨에게 축하를 전한다. 상을 잘 전달해드리도록 하겠다. 감사하다”고 대신 전했다.
 
‘남우조연상 쿠니무라 준’
 
‘곡성’으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쿠니무라 준은 “정말 감사하다. 처음으로 한국 영화 출연했는데 이런 상을 받을 줄 생각도 못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쿠니무라 준은 “일본에서 한국 영화를 볼 때부터 ‘한국 영화는 왜 이렇게 힘이 강한가’ 궁금했다. 한국 배우들의 존재감과 파워가 어디서 나오는지 궁금했다. 일본 현장에서 촬영하면서 프레임 안에서 어떻게 살아있을 것인지 존재감을 발휘할 것인지 생각했다. 한국 영화를 볼 때마다 이 점에 대해 느꼈다”면서 “나홍진 감독이 일본에 와서 ‘이번에 같이 영화를 하자’고 했는데 한국 영화에 참여하면 그 점을 알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한국 영화 현장은 감독의 지시 하에 스태프와 배우들이 높은 프라이드를 가지고 임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 프라이드가 한국 영화를 키우고 관객들이 한국 영화를 사랑하게 만드는 힘이라고 생각했다”면서 “한국 영화를 통해 관객들에게 사랑받고 게다가 이렇게 상을 받게 돼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여우조연상 박소담’
 
‘검은사제들’로 여우조연상을 품에 안은 박소담. 박소담은  “지난해 ‘경성학교’ 이후 두 번째로 참석했다. 올해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라서 감사하면서도 부담되고 걱정도 됐다. 상을 받고 나니 마음이 정말 무겁다”고 털어놨다.
 
이어 박소담은 “연기를 제대로 시작한지 3년이 채 되지 않았다. 그런데 여우조연상을 받아서 정말 부담된다. 하지만 이 부담감을 책임감으로 성실히, 묵묵히, 꾸준히 해나가도록 하겠다. 영신이을 할 수 있게 고생한 감독님 배우들 스태프 그리고 응원해준 분들 감사하다.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