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리포트] ‘SQUARE ONE’ 양현석, “블랙핑크, 투애니원과 다르게 만들려고 노력하지 않았다”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08.08 16: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신인 그룹 블랙핑크가 투애니원과 많은 비교가 되는 것에 대해 양현석 프로듀서는 어떻게 생각할까.
 
YG엔터테인먼트가 7년 만에 선보이는 걸그룹 블랙핑크(BLACKPINK, 지수, 제니, 로제, 리사). 블랙핑크가 화려한 첫 출발을 알렸다.
 
8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모스 스튜디오에서 싱글 앨범 ‘SQUARE ONE(스퀘어 원)’으로 데뷔 신호탄을 쏘아 올린 블랙핑크의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블랙핑크’라는 이름은 가장 예쁜 색으로 표현되는 핑크색에 살짝 부정하는 의미를 덧붙여 ‘예쁘게만 보지 마라’,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 라는 반전의 의미를 지니고 있으며, 외모와 실력을 함께 겸비한 그룹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양현석 / YG ENT
양현석 / YG ENT

 
블랙핑크의 데뷔 앨범 ‘SQUARE ONE(스퀘어 원)’은 점 4개가 모여 사각형을 이루는 것처럼 지수, 제니, 로제, 리사 4명의 멤버가 출발점에 모여 블랙핑크로서 새롭게 시작한다는 뜻을 담고 있으며, 빅뱅과 2NE1의 수많은 히트곡을 탄생시킨 YG메인 프로듀서 테디가 2년에 걸쳐 작업한 결과물이다.
 
이날 ‘SQUARE ONE(스퀘어 원)’ 쇼케이스에서 양현석 대표는 블랙핑크와 투애니원이 많이 비교되는 것에 대해 “투애니원과 뭐가 다른가를 많이 물어보시는데, 저는 다르려고 노력하지 않았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양현석은 “그들과 다르게 만들려고 노력하지 않았다고 말하는 게 맞는 거 같다. 와이지가 가진 특성이 있기 때문에, 와이지스럽게 가장 잘 만든 것이 새로운 걸그룹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들어서 굳이 투애니원스럽지 않게 만들려고 하진 않았다”고 덧붙였다.
 
또 양현석은 “똑같은 옷도 다른 사람이 입으면 느낌이 다른데 투애니원의 프로듀서 테디가 만들기 때문에 다를 순 없지만, 투애니원 데뷔 때랑은 개성도 다르고 얼굴, 목소리가 달랐기 때문에 지금 버전의 와이지스러운 걸그룹을 만드려고 최선을 다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YG엔터테인먼트의 야심작 블랙핑크(BLACKPINK)는 오늘(8일) 오후 8시 싱글 앨범 ‘SQUARE ONE(스퀘어 원)’으로 정식 데뷔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