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W’ 이종석, 분노·슬픔·절망 넘나드는 열연…‘이목 집중’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07.18 10: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W’ 이종석이 사격 금메달리스트에서 살인범으로 전락한 절체절명 위기에 직면한 모습이 포착돼 그 사연에 관심이 집중된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W-두 개의 세계’(송재정 극본/ 정대윤 연출/ 초록뱀미디어 제작/ 이하 W) 측은 18일 극중 강철 역을 연기하는 이종석이 법정에서 살인범 누명을 쓰고 절규하는 모습이 담긴 스틸 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W’는 현실세계의 초짜 여의사 오연주가 우연히 인기절정 '웹툰W'에 빨려 들어가 주인공 강철을 만나면서 이로 인해 스펙터클한 사건들이 연쇄적으로 일어나며 색다른 긴장감을 선사할 로맨틱 서스펜스 멜로 드라마로, 이 장면은 기대 속에 베일을 벗는 1-2회 방송에 등장할 예정이다.
 
‘W’ 이종석 / 초록뱀미디어
‘W’ 이종석 / 초록뱀미디어

 
앞서 강철은 열여덟 살의 나이에 금메달을 목에 건 국민스타를 시작으로 방송국을 소유한 슈퍼재벌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만렙 스펙’으로 화제를 모은 가운데, 그간 알려지지 않았던 그의 숨겨진 과거가 깜짝 공개돼 충격을 안긴다. 다름 아닌 강철이 살인범으로 몰려 법정에 선 모습이 이날 최초로 공개됐기 때문.
 
살인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강철은 살인범 누명을 피할 수 없는 상황에 놓이게 되고, 결국 참았던 분노가 폭발하고 만다. 포착된 강철의 깊은 분노는 화면을 뚫고 나올 것 같은 극단의 감정을 전달하며 과연 이 사건에 얽힌 사연에 호기심을 끌어올린다.
 
‘W’ 이종석 / 초록뱀미디어
‘W’ 이종석 / 초록뱀미디어

 
지난 5월 양수리 종합 세트장에서 진행된 해당 장면 촬영에서 이종석은 빛나는 열연으로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억울한 누명을 쓴 채 오랜 기간 수사를 받으며 피폐해진 인물의 상태를 이종석은 외모뿐 아니라 엉망진창으로 할퀴어진 내면까지 단박에 드러내며 강철 역에 완벽 빙의했다. 특히 격한 감정에 휩싸인 채 깊은 분노를 터뜨리는 모습에선 스태프 모두가 숨을 죽였다는 후문이다.
 
제작사 측은 “해당 장면은 만렙 스펙의 소유자인 줄만 알았던 강철에게 지울 수 없는 깊은 낙인 같은 상처가 자리 잡게 되는 매우 중요한 사건이다. 이 사건을 시작으로 굴곡진 인생을 강철이 과연 어떻게 극복해나가는지 지켜보는 것도 좋을 것”이라며 “무엇보다 이종석 씨가 일순간에 몸과 마음이 무너지는 절체절명의 감정을 너무나 훌륭히 소화해 줬다. 분노, 슬픔, 체념, 절망 등 온갖 감정을 넘나들며 화면을 장악한 이종석 씨의 열연을 본 방송으로 꼭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W’ 이종석 / 초록뱀미디어
‘W’ 이종석 / 초록뱀미디어

 
한편, ‘W’는 매 작품마다 특유의 상상력으로 대중을 사로잡은 송재정 작가와 스타일리시한 연출력을 보여준 정대윤 감독, ‘대세 배우’ 이종석-한효주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하반기 최대 기대작으로, 오는 20일 수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W’ 이종석 / 초록뱀미디어
‘W’ 이종석 / 초록뱀미디어

 
‘W’ 이종석 / 초록뱀미디어
‘W’ 이종석 / 초록뱀미디어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