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A New Trilogy’ 러블리즈(Lovelyz), 성숙해진 음악으로 감성을 자극할 그녀들…‘남다른 각오’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04.25 19: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더욱 성숙해진 모습과 음악으로 팬들을 만족시켜줄 러블리즈. 그런 러블리즈가 이번 활동에 대한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러블리즈(Lovelyz, 베이비소울, 유지애, 서지수, 이미주, Kei, JIN, 류수정, 정예인)가 두 번째 미니앨범 ‘A New Trilogy’로 4개월 만에 다시 돌아왔다.
 
25일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러블리즈(Lovelyz)의 두 번째 미니앨범 ‘A New Trilogy’ 쇼케이스가 열렸다.
 
새로운 3부작의 시작을 알리며 ‘A New Trilogy’로 돌아온 러블리즈(Lovelyz)는 상큼하고 풋풋했던 모습을 간직하면서도 소녀에서 숙녀로 거듭난 성숙한 모습과 호소력 있는 목소리로 완성도 높은 퍼포먼스를 예고했다.
 
러블리즈(Lovelyz)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러블리즈(Lovelyz)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타이틀곡 ‘Destiny(나의 지구)’는 윤상을 주축으로 한 프로듀싱 팀 원피스(OnePiece) 작곡, 전간디 작사 곡으로 프로듀싱 팀 원피스(OnePiece)가 또 한 번 러블리즈를 위한 특별한 선물 같은 노래를 선사해 큰 기대를 모았다.
 
이날 ‘A New Trilogy’ 쇼케이스에서 러블리즈 예인은 이번 앨범을 준비하며 힘들었던 부분에 대해 “지금까지 들려드린 곡은 자몽을 먹은 듯 상큼한 곡이었는데 이번 곡은 분위기와 편곡이 다르게 돼서 그런 분위기를 잘 소화할 수 있을까 멤버들과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러블리즈(Lovelyz)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러블리즈(Lovelyz)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또 케이는 “이제까지 들려드렸던 소녀 감성과 발랄한 감성과는 다르게 슬프지만 강한 멜로디가 인상적인 곡이다”고 이번 타이틀곡에 대해 설명했다.
 
진은 이번 타이틀 곡에서 중요한 포인트를 묻는 질문에 “제가 생각하는 포인트는 가사 중 ‘너는 내 데스티니 날 끄는 그레비티’라는 부분이 있다. 태양 지구 달에 빗대어 생각해봤을 때 이 부분이 가장 와닿는 것 같다”고 답했다.
 
이번 앨범을 통한 바람을 묻는 질문에 베이비소울은 “새로운 3부작을 시작했으니 전 3부작보다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렸으면 하는 소박한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러블리즈의 프로듀서 윤상은 “원피스의 소박한 바람은 거듭될 수록 조금 더 성숙해지고 매력적인 러블리즈, 러블리즈의 음악을 잘 서포트할 수 있는 프로듀싱 팀이 되는 거다. 이번에 각오가 남달랐다”고 덧붙였다.
 
케이는 이번 앨범을 준비하며 했던 필름 촬영에 대해 “3부작의 시작인 만큼 스토리가 전개되기 전에 프롤로그라는 영상을 제작했다. 영상을 통해 전체적인 컨셉과 새로운 앨범의 상징성이 전달된다. 이번 필름을 통해 독특하고 몽환적인 느낌을 받으실 수 있을 거다”고 소개했다.
 
러블리즈(Lovelyz)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러블리즈(Lovelyz)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안무의 컨셉을 묻는 질문에 미주는 “제목이 ‘나의 지구’인 만큼 지구, 원을 표현하는 안무가 많다. 전에는 통통튀는 안무였다면 이번에는 원으로 된, 돌때마자 재미있고 흥미로운 안무를 보실 수 있을 거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베이비소울은 “원을 활용한 동선도 많다. 자전축 춤으로 이름을 지었다”고 덧붙였다.
 
윤상은 러블리즈가 지닌 상큼함을 윤상스러운 성숙미로 덥는다는 의견에 대해 “음악하는 프로듀서 입장에서는 지금 활동하는 20대 프로듀서보다 음악적으로는 오히려 제가 더 어린 꿈을 꾸고 있는 것 같은 생각을 할 때가 있다. 그게 나이가 들며 알게된 단점이다. 저는 철이 안 드는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윤상은 “나이 갭에서 오는 분위기 때문에 러블리즈가 손해를 보고 있단 생각이 들었으면 처음부터 프로듀서를 안했을 거다. 저의 한 구석에 있는 어린 마음을 원피스와 공유 하고 그런 것들로 러블리즈의 색을 만드는 것 같다. 일등을 차지한다고 해서 바로 앞에 있는 것들을 얻었다기 보단 발표할 때마다 사람들을 설레게 만들고 조금씩 더 대중들에게 다가가면 그게 더 러블리즈에게 힘이 되지 않겠나 하는 생각으로 만들었다. 거기에 저의 기획성과 노후성을 다 섞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의견을 전했다.
 
윤상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윤상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트와이스와의 차이점을 묻는 질문에 류수정은 “트와이스 분들은 좀 더 신나고 펑키한 음악을 하시는데 저희는 감성을 자극하는 음악을 한다. 전 세대를 아우르는 음악을 하고 있다 생각해서 그게 저희만의 차별성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윤상은 러블리즈가 자신에게 갖는 의미에 대한 질문에 “처음 러블리즈 1집 때는 이렇게까지 관계가 지속되고 서로에게 음악적인 조언을 해주게 되리라는 생각은 못 했다. 회차가 거듭될 수록 이 친구들을 통해 보여주고 싶은 음악적 색깔을 보여주고 있는 것 같다. 결정적으로 대중 음악 프로듀서로는 완성도 높은 신스팝을 만들 수 있는 가장 완벽한 오브젝트라고 생각한다. 아이돌 음악계에서 꾸준히 활동 할 수 있는 이유도 나이에 관계없이 완성하고 싶은 음악이 신스팝 음악이다보니 과감하게 표현하는 것 같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또 윤상은 타이틀곡 ‘Destiny(나의 지구)’가 탄생하게 된 배경에 대해 “러블리즈 친구들이 처음에 세 번의 곡에서 다 짝사랑을 했다. 캔디처럼 달콤함게 비유했고, 수줍음을 안녕으로 고백했고, 사랑과 재재치는 감출 수 없다고 재채기로 비유했는데 어디에도 그 짝사랑이 이루어졌다는 이야기는 안 나온다. 짝사랑은 아름다움과 동시에 사람을 외롭고 비참하고 쓸쓸하게 만드는 양날의 검이라 짝사랑이 받아지지 않은 소녀들의 마음을 표현하면 어떨까 했다”고 설명했다.
 
러블리즈(Lovelyz)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러블리즈(Lovelyz)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마지막으로 “트와이스와 같이 컴백했는데 이번 앨범을 대하는 태도와 각오”를 묻는 질문에 예인은 “트와이스 분들과 같이 컴백을 하게 됐는데 서로 윈윈하며 열심히 같이 활동했으면 좋겠다. 새롭게 시작하는 3부작인 만큼 팬분들도 5개월만에 만나는데 빨리 만나 뵙고 싶고 저희의 달라진 모습을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또 케이는 “열심히 준비한 만큼 기대가 된다.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리고 싶고 사랑스러운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고 류수정은 “러블리즈의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릴 각오가 되어 있고 이번 앨범을 통해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거다”고 말했다.
 
진은 “열심히 준비한 앨범이니까 후회하지 않는 무대 보여드리고 싶고 트와이스 분들이 저희와 또래인데 음악적 색깔이 다르기 때문에 즐겁게 같이 활동하고 싶다”고 베이비소울은 “준비하는 동안에도 데뷔하는 마음으로 준비했으니 색다른 모습을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 지수는 “트와이스 분들과 동반자처럼 같이 기대며 윈윈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앞으로 조금 더 사랑스러운 모습, 조금씩 다르게 표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답했다.
 
러블리즈(Lovelyz)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러블리즈(Lovelyz)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이후 미주는 “지금껏 통통튀는 분위기로 찾아뵀는데 이번엔 성숙해진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지애는 “새로운 3부작인 만큼 ‘러블리즈에게도 이런 모습이 있구나’하는 말이 나올 수 있게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러블리즈에게 또 다른 시작이자 변화의 시발점이 될 이번 활동을 통해 러블리즈가 어떠한 역사를 만들어갈지 이들의 새로운 3부작의 시작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러블리즈(Lovelyz)는 오늘(25일)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미니 2집 ‘A New Trilogy’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이후 활발한 방송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