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마스터 국수의 신’ 천정명-조재현, 팽팽한 맞대결 펼쳐… ‘시선 집중’

  • 신미래 기자
  • 승인 2016.04.15 09: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미래 기자] 천정명과 조재현이 운명의 맞대결을 펼친다.
 
KBS 2TV ‘태양의 후예’ 후속 새 수목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극본 채승대, 연출 김종연, 제작 베르디미디어/드림E&M)에서 열연할 천정명(무명 역)과 조재현(김길도 역)의 팽팽한 관계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키워드가 공개돼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먼저 천정명은 스스로 이름을 버린 자, 조재현은 타인의 이름을 빼앗은 자로 180도 상반된 키워드가 눈에 띈다. 특히 천정명의 극 중 이름인 무명은 없을 무(無)에 이름 명(名)으로 ‘이름이 없다’는 뜻이기에 ‘이름’을 둘러싸고 벌어질 사건들이 극에 어떤 요소로 작용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마스터 국수의 신’ 천정명-조재현 / 베르디미디어-드림E&M
‘마스터 국수의 신’ 천정명-조재현 / 베르디미디어-드림E&M

 
뿐만 아니라 국수 장인인 아버지의 피를 물러 받아 절대 미각의 소유자인 천정명이 대한민국 최고의 궁중전통 국수집 궁락원의 주인인 조재현의 갈등 예고 역시 흥미를 자극하고 있다. 이에 한 치도 물러설 수 없는 대결을 펼칠 두 남자가 자신들이 가진 재능, 복수심, 욕망 등으로 어떤 전개를 이끌어갈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의 한 관계자는 “극 중 천정명과 조재현의 팽팽한 갈등과 싸움은 극의 중요한 요소 중 하나가 될 것이다. 운명을 빼앗긴 자와 그 운명을 송두리째 빼앗은 자의 싸움이 빠르게 전개되며 헤어나올 수 없는 몰입도를 선사할테니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은 뒤틀린 욕망과 치명적인 사랑, 그 부딪침 속에서 시작되는 사람 냄새 가득한 인생기를 그려낼 작품. ‘야왕’, ‘대물’, ‘쩐의 전쟁’ 등의 성공신화를 이룬 박인권 화백의 만화 ‘국수의 신’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다.
 
천정명과 조재현의 피 말리는 접전이 펼쳐질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은 ‘태양의 후예’ 후속으로 오는 4월 27일(수)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