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예능리뷰] ‘복면가왕’ 레이디스코드 소정, “이제는 목소리를 들려드리고 싶었다”

  • 천지현 기자
  • 승인 2016.02.28 17: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현 기자] ‘복면가왕’ 우리의 밤 레이디스코드 소정이 출연 이유를 밝혔다.
 
1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에서는 3연승을 노리는 전국구 가창력, ‘우리동네 음악대장’의 왕좌에 도전하는 준결승전 진출자 4인의 솔로곡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복면가왕’에는 2라운드 두 번째 대결인 ‘우리의 밤은 당신의 낮보다 아름답다’와 ‘과묵한 번개맨’의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복면가왕’에는 2라운드 두 번째 대결인 ‘우리의 밤은 당신의 낮보다 아름답다’와 ‘과묵한 번개맨’의 무대가 펼쳐졌다. ‘우리의 밤’은 거미의 ‘그대 돌아오면’을 선곡, 허스키한 목소리로 감성 가득한 무대를 꾸몄다.
 
두 사람 중 승리한 것은 번개맨이었다. 아쉽게 탈락한 우리의 밤은 들국화의 ‘그것만이 내 세상’을 부르며 정체를 공개했다. 그녀의 정체는 걸그룹 레이디스코드의 소정이었다.  
  

‘복면가왕’ 레이디스코드 소정 /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레이디스코드 소정 /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레이디스코드 소정은 “사고가 있었고,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셨지만 그 때문에 제 목소리를 들려드리기 힘들었던 것 같다”며 “그래서 가면의 힘을 빌렸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치타는 “저는 무대 위에서 제 이야기를 하며 눈물을 쏟았는데, 잘 참아서 멋진 무대를 만들어 대견하다”며 그녀에 칭찬과 응원을 전했다.
 
한편 MBC ‘복면가왕’은 나이, 신분, 직종을 숨긴 스타들이 목소리만으로 실력을 뽐내는 음악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