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무비포커스] ‘세기의 매치’ 세기의 체스 대결이 주는 짜릿한 긴장감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 김수아 기자
  • 승인 2016.01.22 11: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아 기자] 냉전시대, 총성 없는 제 3차 세계대전으로 전 세계에 주목을 받았던 ‘바비 피셔’(미국)와 ‘보리스 스파스키’(러시아)의 세기의 체스 대결을 그린 영화 ‘세기의 매치’가 언론에 공개됐다.
 
‘세기의 매치’ 메인 포스터 / 판씨네마
‘세기의 매치’ 메인 포스터 / 판씨네마

원조 ‘스파이더맨’ 토비 맥과이어가 미국을 제패한 체스 천재 ‘바비 피셔’역을, 연기파 배우 리브 슈라이버가 무패 신화의 전설적인 ‘보리스 스파스키’를 맡아, 세기의 대결이 주는 짜릿한 긴장감을 스크린을 통해 고스란히 전해주고 있다.
 
지금까지도 체스계의 두 천재 ‘바비 피셔’와 ‘보리스 스파스키’가 펼친 이 대결은 역사상 가장 위대한 대결로 불리며 회자되고 있을 정도.
 
제작진은 특히, 당시 굉장했던 체스의 인기와 시대적 배경, 실존 인물들의 모든 것을 재현해내기 위해 ‘세기의 매치’를 완성하기까지 약 9년이라는 긴 시간을 공들였고, 그 결과 1972년 실제 대결 장소인 아이슬란드 대규모 해외 로케이션, 그리고 당시 ‘바비 피셔’가 묵었던 호텔을 세트로 제작하는 노력까지,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희대의 체스 경기를 완벽하게 재현해 내는데 성공했다. 
 
‘세기의 매치’ 주요 장면 / 판씨네마
‘세기의 매치’ 주요 장면 / 판씨네마

또한 연기 천재라 불리우며 ‘스파이더맨’ 1, 2, 3편에서 주인공 ‘피터 파커’로 전 세계 영화팬들의 사랑을 받은 ‘토비 맥과이어’는 이번엔 실존 인물인 체스 천재 ‘바비 피셔’를 완벽하게 연기하기 위해 완벽한 캐릭터 분석을 위해 방대한 자료를 찾고 분석했다고.
 
특히, 체스 승부에 대한 강렬한 집착으로 점차 광적으로 변해가는 ‘바비 피셔’의 심리 변화를 사실적으로 그려내기 위해 신경정신과 의사의 자문을 받을 정도로 남다른 열정과 심혈을 기울였다고 한다. 그런 토비의 노력은 ‘바비 피셔’의 극도의 예민함과 섬세한 천재적인 면모를 완벽히 재현해내는데 성공했다.
 
반면 리브 슈라이버는 세계 챔피언 ‘보리스 스파스키’의 침착하고도 진중한 면모를 절제된 연기로 고스란히 표현해냈다. 이렇듯 역사상 가장 극적인 두 천재들의 대결은 두 배우가 펼치는 역대급 연기를 통해 1972년, 그 당시 그 현장에 있는 듯한 몰입감과 세기의 체스 대결이 주는 짜릿한 긴장감을 맛보게 될 것이다. 
 
‘세기의 매치’ 주요 장면 / 판씨네마
‘세기의 매치’ 주요 장면 / 판씨네마

체스를 아는 사람은 행간의 묘미까지 찾아내며 영화를 더욱 흥미롭게 즐길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체스를 전혀 몰라도 상관없다. 그런 기자도 당시 세기 대결의 긴장감을 느끼기에 충분했으니까. 영화 ‘세기의 대결’은 1월 28일 개봉 예정이다. 상영시간 115분.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