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쯔위 사태’에 뉴욕타임스, “중국-대만 갈등 확산” 보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현 기자] 뉴욕타임스가 ‘쯔위 사태’가 중국과 대만 간 갈등을 확산시키고 있다고 보도했다.
  
NYT는 17일(현지시간) 인터넷판에서 JYP소속 걸그룹 트와이스의 쯔위 사태에 대해 “저우쯔위(16· 周子瑜)가 한국TV 프로그램에서 대만 국기를 흔든 일로 사과한 이후 대만의 새로운 총통 선출과 함께 양안의 갈등이 확산되고 있다”고 했다.

트와이스 쯔위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트와이스 쯔위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앞서 대만 역사상 첫 여성총통으로 뽑힌 차이잉원(蔡英文)은 총통 선거 승리후 첫 회견에서 쯔위의 사과 논란에 대해 “지난 며칠간 한국에서 데뷔한 16세 가수가 국기를 흔들었다는 일로 사람들을 화나게 했다. 정체성문제로 사과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NYT는 “쯔위가 한국의 TV쇼에서 대만깃발을 흔든 후 많은 중국의 국수주의자들의 공격대상이 되었다”며 “쯔위는 "중국은 하나다. 진심으로 사과하며 중국에서 현재 활동을 중단하겠다”는 동영상 사과문을 발표했다“고 했다. 
  
트와이스 쯔위 / 유튜브 영상 캡처
트와이스 쯔위 / 유튜브 영상 캡처

 
NYT와 인터뷰에서 조너선 설리반 노팅햄대학 현대중국어학부 부교수는 “쯔위의 사과로 분노한 사람들이 차이윙원에게 투표하는 등 일정부분 영향을 미쳤다. 선거에서 진 국민당은 이 동영상을 패배의 빌미로 활용할 것”이라고 점쳤다.
 
NYT는 “일부 대만가수들은 중국에서 인기를 얻고 있음에도 대만 독립을 지지하고 있다”면서 “장휘메이가 2000년에 대만독립을 내세운 쳔수이벤 총통 취임식에서 노래한 이후 중국 공연이 금지된 사실이 있다”고 알렸다.
 
대만의 많은 사람들은 중국에서 쯔위에 대한 비난의 물결은 중국본토인들에 해가 될 것이라고 지적한다.
 
한편 중국정부는 이같은 비판에 개의치 않고 있다면서 한 중국국영언론의 임원은 “양안의 동포들은 대만이 사람들의 감정을 상하게 이용하는 사소한 사건들의 정치적 행위를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