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자기야 백년손님’ 최현석, 라면 우습게 보면 안된다…‘아 라면 먹고싶다’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5.12.02 21: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자기야백년손님 #최현석 #라면
 
스타쉐프 최현석이 ‘라면’과 관련한 자신만의 노하우를 공개해 화제다.
 
오는 3일 (목) 밤 11시 15분에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에는 스타쉐프 최현석이 스튜디오에 직접 출연한다. 이날 최현석 셰프는 즉석에서 직접 라면을 끓여주며 ’라면 잘 끓이는 노하우‘를 선보였다. 최현석 셰프의 노하우는 바로 ‘아직 끓지 않은 찬물에 스프를 넣는 것’이었다. 
 

‘자기야 백년손님’ 최현석 / SBS
‘자기야 백년손님’ 최현석 / SBS

 
최셰프는 “끓는 물에 스프를 넣으면 넘칠 수 있기 때문에, 찬물에 스프를 넣어야 한다.”‘라고 야심차게 자신의 비법을 밝혔지만, “우리랑 별 다를 것 없네.”라는 출연자들의 반응이 쏟아졌다. 머쓱해진 최현석은 특유의 허세가득 표정으로 달걀을 풀며 과장된 몸짓을 살리는 등 대세 셰프로서의 면모를 입증하기 위한 노력에 스튜디오가 웃음에 빠졌다.
 
이후 ‘최현석표 라면’을 먹어본 스튜디오 출연자들은 ‘진짜 신기하다.’, ‘이런 면은 처음 먹어본다.’, ‘왜 이렇게 쫄깃하지?’라는 놀라운 반응을 나타냈다.
 
또한 갑자기 MC 김원희는 “사람의 인생은 둘로 나뉜다. 최현석 셰프의 요리를 먹기 전과 후로!”라는 다소 생뚱맞은 발언을 하자 출연자들은 “갑자기 그게 무슨 말이냐?”라고 물었고, 이에 김원희는 “라면 하나 더 끓여달라고요..”라며 감춰준 속내를 내비쳐 모두를 폭소케 했다.
 
‘최현석표 라면 끓이기’의 숨겨진 꿀팁은 오는 3일 목요일 밤 11시 15분 SBS ‘백년손님’에서 모두 공개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