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무비포커스] ‘비밀’ 성동일-손호준-김유정 ‘깊은 내면 연기’와 박은경-이동하 감독 ‘깊이 있는 스토리’가 만들어낸 올해의 문제작

  • 김수아 기자
  • 승인 2015.10.07 11: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아 기자] "끔찍한 살인 사건, 그 후 남겨진 사람들의 고통, 증오 그리고 용서에 관한 이야기"

성동일, 손호준, 김유정의 만남과 그들의 깊은 내면 연기가 기대되는 영화 ‘비밀’이 공개된다. 만나지 말았어야 할 세 사람의 숨겨진 비밀이 담긴 영화 ‘비밀’은 살인자의 딸, 그녀를 키운 형사 그리고 비밀을 쥐고 나타난 의문의 남자. 만나서는 안될 세 사람이 10년 뒤 재회하며 벌어지는 미스터리 드라마.
 
10년 전, 살인 사건으로 홀로 남겨진 살인자의 딸 ‘정현’(김유정)과 그녀를 데려다 키운 형사 ‘상원’(성동일) 그리고, 살인 사건으로 약혼녀를 잃고 10년 후 ‘정현’과 ‘상원’ 앞에 학교 선생님 ‘철웅’(손호준)이 나타난다.
 
‘상원’은 10년 전 홀로 남겨진 ‘정현’을 친딸처럼 아끼는 모습을 통해 진한 부성애를 느끼게 하는 한편, 10년 전 살인 사건을 캐묻는 기자에게 무언가 숨기는 듯한 모습이 보이고 반면, ‘정현’은 아버지인 ‘상원’과 행복한 시간을 함께 보내는 듯 하지만 슬픔이 가득한 모습을 보여 그녀에게 말 못할 비밀이 있음을 짐작하게 한다. 
 

‘비밀’ 주요 장면 / 산수벤처스㈜-CGV아트하우스
‘비밀’ 주요 장면 / 산수벤처스㈜-CGV아트하우스

그리고 평온하던 부녀 앞에 ‘정현’의 담임 선생님으로 나타난 ‘철웅’의 모습은 어딘지 모를 위태로움을 담고 있어 세 사람의 만남이 심상치 않다. 
 
영화 ‘비밀’은 끔찍한 살인사건 이후, 가해자와 피해자 당사자가 아닌 주변에 남겨진 사람에 대한 이야기다. 고통과 증오는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선명해지고 용서 또한 가능해 보이지 않는 현실 속에 살아가는 이들은 오히려 감옥에 갇힌 가해자보다 더욱 더 고통 속에 살아간다.
 
오히려 가해자는 감옥이라는 곳에서 면죄부를 받고 있는 듯 보이고, 정작 남겨진 사람들만이 철저히 겪리된 자신들의 감옥 속에서 하루 하루 더 고통 받고 있는 모습이 영화에 잘 나타나 있다.
 
연기 또한 좋다. 이번에도 형사 역을 맡은 배우 성동일, 그러나 이번엔 완전히 웃음기를 뺀 모습으로 부성애를 묵직하게 연기한다. 또한 눈빛에 수만가지 감정이 들어 있는 듯 보이는 배우 손호준은 이번엔 자신과 살인자에 대한 원망으로 깊은 어둠의 감정 연기를 보여 준다. 다만 깊은 눈빛 연기에 비해 감정을 싣는 대사 연기는 그 깊이에 좀 아쉬움이 남았다.  
 
‘비밀’ 주요 장면 / 산수벤처스㈜-CGV아트하우스
‘비밀’ 주요 장면 / 산수벤처스㈜-CGV아트하우스

살인자의 딸 ‘정현’ 역을 맡은 배우 김유정은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슬픔, 불안과 원망 등 복합적인 감정을 잘 소화해 내, 외모와 연기 모두 갖춘 차세대 기대되는 충무로 여배우로 성장할 것임을 믿어 의심치 않게 한다.
 
역대급 기수라 불리는 KAFA 13기 박은경, 이동하 감독의 공동 연출과 성동일, 손호준, 김유정의 새로운 이미지 변신과 긴장감 넘치는 흥미로운 스토리로 관심을 고조시키고 있는 영화 ‘비밀’은 제 20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 – 파노라마’ 부문에 공식 초청된 화제작으로 10월 15일 개봉한다.
 
‘비밀’ 메인 포스터 / 산수벤처스㈜-CGV아트하우스
‘비밀’ 메인 포스터 / 산수벤처스㈜-CGV아트하우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