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검사’ 김선아, 로코부터 멜로까지 완벽 소화…‘시청자 호평’
  • 김단희 기자
  • 승인 2015.07.09 09: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단희 기자] #복면검사 #김선아

‘복면검사’ 김선아의 사랑스러운 매력이 폭발했다.

KBS 2TV 수목드라마 '복면검사'(극본 최진원/연출 전산, 김용수/제작 김종학프로덕션)가 오늘밤 마지막회를 앞둔 가운데 로코에서 멜로까지 완벽하게 그려낸 김선아의 연기력에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8일 방송된 ‘복면검사’ 15회에서는 유민희(김선아 분)와 하대철(주상욱 분)의 더욱 더 깊어가는 로맨스가 전파를 탔다. 하대철이 의문의 복면남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유민희는 “왜 그동안 날 속여 왔냐. 난 어느 순간부터 널 진심으로 대하게 됐다. 자꾸 이러면 내 진심을 속이게 되는 거다”라며 하대철에게 속 마음을 고백했다.

이어 유민희는 "네가 정도성(박영규 분) 아들인 건 맞지? 조상택(전광렬 분)이 죽인"이라며 "난 널 지금까지처럼 대할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하며 눈물을 글썽이자 하대철은 유민희의 입에 키스하며 입을 막았다. 유민희는 하대철의 키스에 눈물을 흘려 안방극장을 안타까움으로 물들였다.

‘복면검사’ 김선아 / KBS ‘복면검사’ 방송 캡쳐
‘복면검사’ 김선아 / KBS ‘복면검사’ 방송 캡쳐


이후 유민희는 하대철과 애정 어린 티격태격 로맨스를 이어갔다. 강현웅(엄기준 분)의 유죄를 입증한 뒤 가진 하대철과의 술자리에서 씁쓸해하는 대철이를 위로하고 “복면은 좋으나 하대철은 싫다. 내가 널 좋아하기 바란다면 복면이란 걸 밝혀”라고 말하며 귀여운 밀당 고백으로 그의 자백을 유도했다.

이 과정에서 김선아는 사랑에 빠진 유민희의 감정을 섬세히 표현, 설렘을 자아냈다. 특히 하대철과의 눈물의 기습키스 후 지난 추억을 떠올리며 사랑에 빠진 여자의 설레고 행복한 모습을 사랑스럽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에게 두근거림을 선사했다.

이와 함께 어떤 남자 배우와도 특급 케미스트리를 자랑하는 김선아는 주상욱과도 환상의 연기 호흡을 선보이며 때로는 애절하게 때로는 달콤하게 멜로부터 로코까지 완벽히 소화해내며 극의 몰입을 한층 끌어올렸다. 뿐만 아니라, 주상욱과 투닥거리는 장면에서 김선아는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자랑하며 '로코퀸'의 위엄을 드러냈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복면검사'는 ‘합법과 불법’, ‘정의와 악의’라는 상반 된 두 개의 복면을 쓴 검사 하대철과 감성과 열정으로 수사하는 엘리트 형사 유민희를 통해 진정한 정의란 무엇인가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9일 오후 10시 마지막회가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