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해피투게더3’ 김풍, “최현석 추석 전에 사그라질 것”…‘얼마 안 남았잖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단희 기자] #해피투게더 #김풍

김풍이 스타 셰프 최현석의 인기는 추석 전후로 사그라질 것이라고 예언하며 깨알 디스전을 펼쳤다.
 
오늘(25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는 ′여심 저격수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손호준-임원희-김동욱-유병재-김풍이 출연해 5인 5색 매력열전을 펼칠 예정.
 
특히 이날 김풍은 최근 뜨거운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쿡방’과 함께, 큰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셰프들의 미래를 예언해 시선을 끌었다. 김풍은 먼저 “내 인기는 추석까지”라는 셀프 디스로 예언의 포문을 열어 관심을 모았다. 그는 예능프로그램에서 자신과 톰과 제리 케미를 발산하고 있는 ‘허셰프’ 최현석을 언급하며 “지금 쿡방 열풍이 엄청난데 시청자들은 금방 질리기 마련이다. 쿡방의 선봉에 선 최현석도 추석 전으로 사그라질 것”이라고 단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풍 / KBS 2TV ‘해피투게더3’
김풍 / KBS 2TV ‘해피투게더3’

 
이어 임원희는 “샘킴도?”라고 물으며 또 한 명의 인기 셰프인 샘킴을 소환했다. 김풍은 “샘킴은 말을 많이 안 해서 노출이 적은 편이다. 연말까지는 가겠다. 그래도 내년 초부터는 우리 모두 매스컴에서 사라질 것”며 근거 없는 예언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이에 ‘해투 MC 군단’은 너나 할 것 없이 김풍에게 자신의 미래를 물었다는 후문.
 
과연 ‘무면허 점쟁이’ 김풍이 ‘해투’ 식구들의 미래에 어떤 점괘를 내놓았을지 기대감이 증폭된다.
 
김풍의 예언에 네티즌들은 “김풍 셀프디스 작렬! 최현석과 앙숙케미는 못 말림”, “김풍 예언 철퇴에 샘킴 구사일생! 빵터지네”, “김풍 도사님 제 미래도 좀 봐주세요”, “김풍 요새 완전 웃김! 최현석 따라 할 때 배꼽 잡음”, “김풍씨 추석 지나도 좋아해 줄게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KBS 2TV ‘해피투게더3’ 여심 저격수 특집은 오늘(25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