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부선, “시계 500만원 주고 샀는데 지금 800만원 됐다”…‘깜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라디오스타’ 김부선이 자신의 몸매에 대한 강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앵그리피플-화가 난다’ 특집으로 꾸며졌다.

‘라디오스타’ 김부선 / 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김부선 / MBC ‘라디오스타’


이날 방송에서 김부선은 ‘난방 비리 폭로’ 논란 당시 화제가 됐던 옷에 대해 언급했다.

김부선은 “오늘 입은 옷도 5만원, 3만원이다. 전부 짝퉁”이라며 “몸이 명품이기 때문에 작년에 이렇게 깐느도 갔다 왔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몸이 되지 않나. 몸이 명품”이라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또한 “액세서리도 전부 짝퉁이지만 이 시계는 진품이다”며 “내가 조카를 서울대 졸업시켰다. 제주도 사는 언니가 고맙다는 의미로 선물을 준다고 해 이 시계를 사달라고 했다. 이 시계를 500만원 주고 샀는데 지금 800만원이 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