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HD] ‘앵그리 맘’ 김희선, “교복치마 치어리더처럼 짧아… 걸리는 것 없다”

  • 김희경 기자
  • 승인 2015.03.17 17: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경 기자] ‘앵그리 맘’ 김희선, “교복치마 치어리더처럼 짧아… 걸리는 것 없다”
 
‘앵그리 맘’에 출연하는 배우 김희선이 드라마에서 입는 교복에 대해 솔직한 발언을 했다.
 
오늘 17일 상암 MBC 오후 2시 새 수목드라마 ‘앵그리 맘’의 제작발표회에선 배우 김희선, 김유정, 지현우, 오윤아, 김태훈, 김희원, 고수희, 바로, 최명길 감독이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자리에 참여한 김유정은 실제 학생들이 선호하는 기장의 교복을 입고 드라마에 출연한 것에 대해 “내가 학교다닐 때 입는 옷은 무릎 밑으로 내려온다. 나는 긴 것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며 “극중에서 엄마로 등장하는 김희선이 교복을 입고 발차기하기에 굉장히 불편하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앵그리 맘’ 김유정-김희선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앵그리 맘’ 김유정-김희선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이를 듣던 김희선은 “아니다, 오히려 편하다. 교복치마가 마치 치어리더처럼 짧아서 걸리는 게 없다”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드라마 ‘앵그리 맘’에 출연하는 배우 김유정은 영리하고 시크한 캐릭터로 극중 김희선의 딸 오아란 역을 맡았다.
 
한편 새 수목드라마 ‘앵그리 맘’은 과거 양아치로 살아왔으나 현재 평범한 엄마의 삶을 살고 있던 주인공이 학교폭력의 피해자가 된 딸을 위해 학교의 비리와 싸우는 통쾌 활극 드라마로, 오는 18일 수요일 저녁 10시 첫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