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러블리’ 박민영, “연기 갈증 너무 심했어요”… 그녀의 ‘외침’ ①

  • 조혜진 기자
  • 승인 2015.02.23 08: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혜진 기자] [인터뷰] ‘러블리’ 박민영, “연기 갈증 너무 심했어요”… 그녀의 ‘외침’ ①
 
박민영
 
배우 박민영은 그간의 ‘신비주의’를 벗어 던지고 드라마 ‘힐러’를 통해 새로운 연기 변신을 시도했다. 그녀는 드라마 ‘개과천선’ 이후 약 반 년만에 드라마 복귀를 시도하며 연기에 대한 갈증이 너무 커 그를 해소하고 싶었다고 말하는 그녀.

박민영 / 문화창고
박민영 / 문화창고

 
우리가 아는 박민영처럼 도도하고 차가운 모습이 아닌 따뜻하고 연기 열정이 가득했던 그녀는 자신이 했던 선택에 대해 묵묵히 감내하고, 책임질 줄 아는 진정한 배우였다.
 
톱스타뉴스는 2월 13일 서울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라운드 인터뷰를 통해 KBS 드라마 ‘힐러’에서 채영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배우 박민영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박민영은 가감 없이 솔직한 답변들과 연기에 대한 진지한 고뇌로 감탄을 자아냈다.

박민영 / 문화창고
박민영 / 문화창고

 
박민영은 실질적으로 MBC 드라마 ‘개과천선’이 끝난 뒤 얼마 지나지 않아 새로운 작품을 선택하고 복귀를 선언했다. 이에 대해 박민영은 “드라마들 사이에 텀은 좀 짧았다. 하지만 준비할 기간이 길어 캐릭터에 대한 이해가 많이 되어 있는 상태였다”라고 말하며 이번 드라마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한 애정이 깊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박민영은 이번 작품에 들어가기까지의 과정을 회상하며 “7월에 작품을 결정하고 12월까지 계속 찍고, 준비하면서 지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이렇게 여유 있는 촬영 여건이 드라마 현실상 쉽지 않다. 하지만 그동안 작가님, 감독님과 캐릭터를 잡고 연구하고 천천히 접근하다 보니 다른 작품보다 더 캐릭터에 대한 이해가 잘 되어 있는 상태에서 작품을 시작했다”며 이 작품에 대해 유독 남달라 보였던 그녀의 연기를 이해하게 만드는 발언을 내놓았다.

박민영 / 문화창고
박민영 / 문화창고

 
그녀는 2년의 공백기 이후 ‘개과천선’이라는 작품을 선택했다. 그에 대해서도 “연기 잘하는 선배님들에게 한수 배워야겠다, 라는 생각으로 들어간 작품이었다”라고 말하며 “이렇게 배우다 보니 연기에 대한 갈증이 일어나 연기가 너무 하고 싶었다”라며 자신이 갖고 있는 연기에 대한 열정이 엄청남을 간접적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그렇게 ‘힐러’라는 작품을 극적으로 만나게 된 연기에 갈증이 엄청나던 배우 박민영은 “때마침 ‘힐러’라는 좋은 작품을 만나게 됐다”며 ‘힐러’와의 만남을 회상했다.

박민영 / 문화창고
박민영 / 문화창고

 
박민영은 이 작품을 만나게 됐을 당시 외국에 있었다고 말하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3시간만에 모든 것을 결정하고, 24시간만에 작가님과 감독님을 만났다”며 “그렇게 같이 식사를 하면서 작품을 결정했다”고 밝혀 ‘힐러’와의 만남을 회상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