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트투하트’ 천정명-최강희, ‘과거’ 통한 위기 봉착 눈길… ‘이겨낼까?’

  • 문혜림 기자
  • 승인 2015.02.17 16: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혜림 기자] ‘하트투하트’ 천정명-최강희, ‘과거’ 통한 위기 봉착 눈길… ‘이겨낼까?’
 
‘하트투하트’ 천정명-최강희
 
천정명과 최강희의 사랑이 ‘하트투하트’에서 위기에 봉착했다.
 
14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하트투하트’에서 고이석(천정명)이 차홍도(최강희)에게 자신의 할아버지 고 회장(주현)에게 인사를 드리러 가자고 깜짝 제안했다.
 
고이석은 열심히 일하던 중 "피곤하다"며 홍삼을 먹고는 잠시 휴식을 취했다. 홍삼을 먹고 힘을 낸 그는 무언가 결심한 듯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업무를 정리 중이던 차홍도에게 "잠깐 앉아보라"며 "집에 인사 가자"고 갑자기 말해 그를 당황케 했다. 망설이는 차홍도에게 고이석은 "분명 마음에 들어하실 것"이라며 그를 설득했다.
 
마침내 두 사람은 고 회장 앞에 섰다. 고이석의 예상과는 달리 고 회장은 차홍도를 보자마자 "여기가 어디라고 오냐"면서 노발대발했다. 이어 "학교 공부도 제대로 못 한 게 우리 이석이를 만나려고 하느냐"며 모진 말을 내뱉었다. 고 회장은 화가 치밀어 올라 결국 쓰러지고 말았다. 그 와중에도 "제발 우리 이석이와 만나지 말라"고 당부하며 끝까지 반대 의사를 내비쳤다.
 
이석의 모친(진희경)은 아들 편에 서서 차홍도를 적극적으로 두둔하고 나섰다. 이에 고 회장은 "그 아이가 어떤 아이인줄 아느냐? 나주댁 손녀다"라고 말했다. 그 말을 들은 이석의 모친은 충격에 휩싸여 "이석이가 데려온 그 아가씨가 우리 일석이 죽인 그 애라고요?"라며 절규했다.
 
이로써 고 회장이 둘 사이를 반대할 수밖에 없는 진짜 이유가 밝혀졌다. 고 회장은 할머니 분장으로 자신을 속인 홍도에게 무언가 꿍꿍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해 뒷조사에 돌입했다. 그 결과 홍도가 23년 전 고 회장의 집에서 일하던 나주댁의 손녀라는 사실을 알아냈다. 
 
‘하트투하트’ 천정명-최강희 / TVN
‘하트투하트’ 천정명-최강희 / TVN


이는 당시 홍도가 이석의 형 일석의 죽음과 깊은 연관이 있는 것으로까지 이어지며 극적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 사실을 모르는 고이석은 차홍도와의 사랑을 지키기 위해 가출을 감행하기에 이르렀다. 뜨겁게 사랑하는 두 사람 앞에는 과거에 얽힌 비밀이 놓여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하트투하트’는 대인기피성 안면홍조증 환자 차홍도와 정신과 의사 고이석이 서로를 통해 트라우마를 극복하는 내용을 그렸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8시3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