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강남 1970’ 이연두, 김래원 욕망 불태운 매혹적인 애인… ‘격정 베드신’ 화제

  • 문혜림 기자
  • 승인 2015.01.28 12: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혜림 기자] ‘강남 1970’ 이연두, 김래원 욕망 불태운 매혹적인 애인… ‘격정 베드신’ 화제
 
강남 1970 이연두
 
1970년대 서울 개발이 시작되던 강남땅을 둘러싼 두 남자의 욕망과 의리, 배신을 그린 유하 감독의 거리 3부작 완결편이자 이민호와 김래원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액션 드라마 ‘강남 1970’이 두목의 정부이자 ‘용기’의 애인인 ‘주소정’ 역을 맡은 이연두의 매혹적인 스틸을 공개 했다.
 
개봉 첫 주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본격적인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는 ‘강남 1970’에서 두목의 정부이자 명동파 2인자 백용기(김래원 扮)와 몰래 사랑을 나누는 주소정 역으로 분한 이연두의 캐릭터가 돋보이는 스틸을 공개해 시선을 모은다.
 
공개된 스틸에서는 양기택(정호빈 扮)의 귀에 밀담을 속삭이는 모습과 슬픈 표정을 하고 있는 모습이 대비 돼 극중 그녀를 둘러싸고 있는 사건들에 궁금증을 갖게 한다. 
 
‘강남 1970’ 이연두 / 쇼박스(주)미디어플렉스
‘강남 1970’ 이연두 / 쇼박스(주)미디어플렉스


주소정은 명동파가 관리하는 업소, 룸살롱에 근무하는 에이스 아가씨로 용기와 진작에 마음도 눈도 맞았지만 두목인 양기택의 눈에 들어 그의 정부가 된다. 그런 소정은 자존심 강한 용기가 최고를 향해 가차없이 내달리게 되는 강력한 동기 중 하나. 양기택과 용기의 마음을 모두 사로잡은 매혹적인 주소정 역을 완벽하게 소화해낸 이연두는 KBS 예능 프로그램 ‘날아라 슟돌이’를 통해 이름을 알렸으며 ‘궁’, ‘내 인생의 황금기’, ‘신데렐라 맨’ 등 드라마를 통해 대중에게 다가갔다. 10년 만에 브라운관에서 스크린으로 자신의 활동 영역을 넓힌 이연두는 김래원과의 파격적인 베드신은 물론 섬세한 감정 연기로 극에 깊이감을 더하며 관객들의 이목을 사로 잡을 것이다. 
 

‘강남 1970’ 이연두 / 쇼박스(주)미디어플렉스
‘강남 1970’ 이연두 / 쇼박스(주)미디어플렉스


1970년대 서울, 개발이 시작되던 강남땅을 둘러싼 두 남자의 욕망과 의리, 배신을 그린 유하 감독의 거리 3부작 완결편이자 이민호와 김래원의 만남, 정진영, 김설현, 유승목, 김지수 등 연기파 배우들로 짜인 탄탄한 조연진의 호연으로 기대를 모으는 ‘강남 1970’은 1월 21일 개봉하여 언론과 평단은 물론 관객들에게 폭발적인 찬사를 받으며 절찬 상영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