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대한민국 No1. HD뉴스 - 톱스타뉴스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
청소년보호정책
뉴스홈
인터뷰 포토 슬라이드

[인터뷰] 하정우, ‘신과 함께’에서 “용서라는 말 가장 와닿았다”

인터뷰 포토 슬라이드
메인 헤드라인으로 걸어줘! 0
기사최종편집: 2017년12월19일 01시22분    /    한수지 (reporter@topstarnews.co.kr)기자 
[톱스타뉴스=한수지 기자] 

하정우가 영화 ‘신과함께’에서 인상 깊었던 대사를 꼽았다.
 
지난 15일 서울시 종로구 팔판동의 모 카페에서 하정우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하정우는 오는 20일과 27일 ‘신과함께’와 ‘1987’의 개봉을 연이어 앞두고 있는 소감을 먼저 전했다.
 
그는 “언론시사를 이틀 연속으로 하는 건 힘들다. ‘신과함께’와 ‘1987’의 영화 색깔과 팀의 분위기가 완전히 다르다. ‘신과함께’에 가면 강림으로 가서 얘기를 주고받고 ‘1987’에 가면 또 최검사가 돼 얘기를 한다. 어느 하나에 치우칠 줄 알았는데 두 개다 들어가지 못하고 가운데에 껴 있다”며 두 영화 모두 똑같이 신경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 달 차로 영화가 개봉한 적은 있었는데 이렇게 일주일 차로 개봉이 된 건 처음이다. 최근 일정이 겹쳐 현장에 가면 서로 상대 영화에 대해 묻는다. 그러면 애둘러 대답하게 된다. ‘강철비’는 정우성 대표님 영화이기도 해서 어디가서 맘편하게 말하기가 어렵다”며 고충을 털어놓았다.
 

하정우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하정우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인터뷰 포토 슬라이드

 
‘신과함께’는 사후세계와 환생이라는 주제로 이야기가 펼쳐진다. 평소 기독교 신자인 그에게 ‘신과함께’는 어떻게 다가왔을까. 이에 대해 그는 “용서라는 말이 가장 와닿았다. ‘죽기전에 이승에서 용서를 받는 자는 저승에서 더 이상 심판하지 않는다’는 대사가 좋았다. 살아가면서 지은 죄가 있다면 용서를 구하기 위해서 노력하며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 그것이 보다 나은 삶을 위한 기회가 아닐까한다. 모든 종교가 얘기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다 비슷하다고 생각한다. 이질감이나 이해가 안가는 부분은 크게 없었다”고 답했다.
 
영화 ‘신과 함께’는 저승에서 온 망자가 사후 49일 동안 그를 안내하는 저승차사들과 함께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는 과정을 그린 작품으로 주호민 작가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오는 20일 개봉.

해시태그  #영화,  #신과함께,  #하정우
기사최종편집: 2017년12월19일 01시22분 / 한수지 (reporter@topstarnews.co.kr)기자 
< COPYRIGHT 톱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톱스타뉴스와 사전협의, 동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사진)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특히 topstarnews logo 워터마크가 있는 사진의 경우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워터마크를 흐릿하게 하거나 왜곡, 변형해 블로그, 카페,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는 행위‘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콘텐츠 제휴 / 사업 문의 (메일) 02-3443-4662
매체소개/ 광고안내/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청소년보호정책/Mobile Mode
Copyright 2010 - 2017 톱스타뉴스 (TOPSTARNEWS.NET) 취재본부: 02-3443-4662 기사제보/취재요청 reporter@topstarnews.co.kr
톱스타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특히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삭제 등 왜곡/변형하는 행위는 ‘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주)소셜미디어네트웍스·신문등록번호:서울아 01403·신문등록일:2010년 11월 9일·제호:톱스타뉴스·발행인:장영권·편집인:김명수·발행일자:2010년 9월 6일
발행소:서울시 강남구 학동로30길 14, 이세빌딩(두원건설빌딩) 2층 ·(우) 06105·주사무소 또는 발행소의 전화번호:02-3443-4662·청소년보호책임자:이정범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