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대한민국 No1. HD포토뉴스 - 톱스타뉴스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
청소년보호정책
뉴스홈
HD테마 포토 슬라이드

[HD테마] 박보검의 절친한 스타들…‘방탄소년단(BTS) 뷔-송중기-여진구’

HD테마 포토 슬라이드
메인 헤드라인으로 걸어줘! 0
기사최종편집: 2017년04월20일 15시50분    /    유해인 (reporter@topstarnews.co.kr) 기자 
[톱스타뉴스=유해인 기자] 
 
박보검-뷔-송중기-여진구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박보검-뷔-송중기-여진구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HD테마 HD포토 슬라이드

 
박보검이 하루가 멀다하고 화제를 몰고오면서 그와 밀접한 관계를 가진 스타들에게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표적으로 알려진 박보검의 절친은 ‘방탄소년단(BTS) 뷔-송중기-여진구’로 이들의 목격담 혹은 우정에 관한 일화가 종종 인터넷에 공개되기도 한다.
 
 
방탄소년단 뷔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방탄소년단 뷔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HD테마 HD포토 슬라이드

 
‘같이 제주도로 여행도 다녀왔지요, 방탄소년단(BTS) 뷔’
 
박보검과 뷔의 우정은 박보검이 2015년 KBS ‘뮤직뱅크’에서 MC를 맡으며 시작됐다. 둘은 자주 셀카를 찍어 올렸으며 그 사진들이 공개될 때마다 네티즌들은 훈훈한 비주얼의 늪에 빠져 환호를 보냈다.
 
두 사람은 최근 제주도 우정여행을 다녀온 사실이 밝혀지며 또 한 번 인터넷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실제로 박보검과 뷔는 하루종일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이 올라와 있었다.) 최근까지도 지속되는 훈남들의 우정은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는 중이다.
 
 
송중기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송중기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HD테마 HD포토 슬라이드

 
‘니 상이 곧 내 상 진심어린 눈물 흘려주는 사이면 말 다 했죠, 송중기’
 
송중기와 박보검은 한솥밥을 먹는 사이다. 둘이 붙어있는 사진은 쉽게 찾아볼 수 있으며 둘은 피자 브랜드 모델로 동시에 발탁되고 했다.
 
송중기와 박보검의 우정이 제대로 부각된 것은 박보검의 SBS 연기대상 최우수상 수상 순간이었다. 박보검은 눈물을 흘리며 “사랑하는 우리 아빠와 가족들, 함께 기쁨을 나누고 싶습니다”라고 수상소감을 전했고 곧바로 송중기가 눈물을 훔치는 모습이 화면에 잡힌 것.
 
 
여진구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여진구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HD테마 HD포토 슬라이드

 
‘의외의 인맥이야 강아지상 형제들의 응원 열전, 여진구’
 
여진구와 박보검은 서로의 간식차를 보내며 연기 생활을 응원하는 든든한 동료다. 심지어 여진구는 “보검이 형과 브로맨스 연기를 해보고 싶다”고 밝힌 바 있어 둘의 우정이 단단하다는 것을 확인시켜주었다.
 
여진구는 국민 남동생으로서 하루가 다르게 성장하고 있어 아역시절부터 그를 응원해온 누나팬들의 마음에 불을 지르고 있다.
해시태그  #박보검,  #방탄소년단,  #뷔,  #송중기,  #여진구
기사최종편집: 2017년04월20일 15시50분 / 유해인 (reporter@topstarnews.co.kr) 기자 
< COPYRIGHT 톱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톱스타뉴스와 사전협의, 동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사진)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특히 topstarnews logo 워터마크가 있는 사진의 경우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워터마크를 흐릿하게 하거나 왜곡, 변형해 블로그, 카페,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는 행위‘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콘텐츠 제휴 / 사업 문의 (메일) 02-3443-4662
매체소개/ 광고안내/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청소년보호정책/Mobile Mode
Copyright 2010 - 2017 톱스타뉴스 (TOPSTARNEWS.NET)
톱스타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특히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삭제 등 왜곡/변형하는 행위는 ‘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톱스타뉴스(TopstarNews.Net) 취재본부: 02-3443-4662 기사제보/취재요청 reporter@topstarnews.co.kr
(주)소셜미디어네트웍스·신문등록번호:서울아 01403·신문등록일:2010년 11월 9일·제호:톱스타뉴스·발행인:장영권·편집인:김명수
발행소:서울시 서초구 서초대로50길 35, 남경빌딩 4층 ·발행일자:2010년 9월 6일·주사무소 또는 발행소의 전화번호:02-3443-4662·청소년보호책임자:이정범
공지사항
main_tpl/detail/260000/259138.html 생성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