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대한민국 No1. HD뉴스 - 톱스타뉴스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
청소년보호정책
뉴스홈
인터뷰 포토 슬라이드

[인터뷰] ‘미씽나인’ 최태준, ‘간절함’을 깨우친 배우에게 찾아온 ‘당연한 기회’

인터뷰 포토 슬라이드
메인 헤드라인으로 걸어줘! 0
기사최종편집: 2017년03월21일 18시27분    /    이호영 (reporter@topstarnews.co.kr)기자 
[톱스타뉴스=이호영 기자] 

“쉬고 싶지 않아요. 까다롭게 고르고 싶지도 않아요”
 
‘살아남는다’라는 표현이 붙을 정도로 치열한 미디어의 경쟁 속 넘쳐나는 ‘프로’들의 세계에서 대중의 주목을 끌기에 성공한 이들은 저마다 타당한 이유를 지니고 있다.
 
‘타고난 재능’ 혹은 ‘뛰어난 마케팅’ 등 여러 가지 성공의 비결이 존재할 테지만 그 바탕에 ‘바른 인성’과 ‘매너’라는 기본 소양이 깔려 있지 않다면 금세 탄로 나는 것은 시간문제일 것.
 
최태준은 결국 살아남았다.
 

최태준 / 톱스타뉴스 최시율기자
최태준 / 톱스타뉴스 최시율기자 인터뷰 포토 슬라이드

 
오늘 21일 오후 성동구 성수동 부근 한 카페에서 최근 종영한 MBC 수목드라마 ‘미씽나인’의 배우 최태준과 톱스타뉴스의 인터뷰 시간이 마련됐다.
 
미씽나인’에서 잔혹한 살인마 최태호 역을 열연해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은 바 있는 그는 “끝난 지 1주일이 넘었는데, 아직 실감이 안 난다”라며 “매 작품이 끝날 때마다 다들 정이 들어서 헤어지는 게 아쉽지만 이번에는 유독 아쉬움이 크다”라고 종영소감을 밝혔다.
 
그는 “유난히 왁자지껄하고 유쾌한 분위기 속 진행된 촬영이었고 출연배우 모두 넉살  좋고 튀는 사람 한 명 없던 터라 더 헤어 나오지 못하는 것 같기도 하다”라고 훈훈한 현장 분위기를 강조했다.
 
최태준은 이번 작품을 통해 살인마 최태호 역을 열연해 ‘최태준의 재발견’이라는 호평을 이끌어 내기에 성공했다.
 
이에 대해 그는 “배우가 듣기에 가장 기분 좋은 칭찬을 꼽자면 연기에 대한 칭찬인데, 이번 작품 ‘미씽나인’을 통해서 그동안 받아보지 못했던 관심을 많이 받아서 감개무량하고 행복했다. 영광스럽다”라고 기쁜 소회를 밝혔다.
 
최태준 / 톱스타뉴스 최시율기자
최태준 / 톱스타뉴스 최시율기자 인터뷰 포토 슬라이드

 
사실 이번 작품은 다소 납득하기 힘든 엉뚱한 결말과 급한 전개로 애초의 기대보다 저조한 시청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최태준은 ‘시청률 저조’라는 까다로운 주제에 “처음부터  욕심이 없었다”라고 시원스레 말문을 열었다.
 
그는 “애초 대본 리딩 때부터 출연진들은 물론 연출을 맡으신 분들까지도 새롭고 신선한 시도, 도전 그 자체에 의의를 두자며 다짐했던 기억이 있다”라며 “시청률 저조는 사실이지만 반면 화제성이 높아 주변에서 재밌게 봐줬다고 응원해준 분들도 많이 있었다. 그 와중 참신한 도전에 대해 짚어주는 기사를 보고 힘을 얻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태준은 “이번 ‘미씽나인’을 통해 잃은 것보다는 얻은 게 굉장히 많다. 매번 작품을 거쳐가면서 하나씩 배워가고 좋은 인연을 만들어간다는 것 자체가 얼마나 행복한 일인가 싶어 ‘시청률’에 연연하지 않는다”라며 ‘인연’에 대해 다시 한번 강조했다.
 
평소 인연을 소중히 여기는 편이라던 그는 김래원과 지창욱 등 친분이 두터운 배우들에 대해 묻는 질문에 “형들이 내 작품을 모니터 해주는 것만으로도 나 스스로에게는 큰 도움이 된다. 영향력을 많이 받는다”라며 “카페에 모여 연기적인 이야기를 많이 나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와 인연이 닿은 분들에게 도움되는 사람이 되고 싶다”라며 “처음 인간관계를 형성할 때 낯가리지 않고 먼저 다가가려 노력해 특히 형들과 잘 지내는 것 같다”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그래서일까? 먼저 다가가고 항상 놓치지 않고 인사하려 노력한다던 호쾌한 성격을 증명이라도 하듯 김래원, 지창욱, 이종현, 지코 등등 그의 주변에는 소중한 인연들이 항상 존재하고 최태준을 찾는다.
 
최태준 / 톱스타뉴스 최시율기자
최태준 / 톱스타뉴스 최시율기자 인터뷰 포토 슬라이드

 
최태준은 연기적인 고민에 대한 자신만의 확고한 신념과 진중한 자세 또한 놓치지 않았다. ‘작품 선택 기준’을 묻는 질문에 그는 “사실 나는 아주 어릴 적 ‘피아노’를 통해 아역 연기를 시작했다가 중간에 사춘기가 와서 내 자의로 연기를 그만뒀다. 그리고선 고등학교를 예고로 진학했다. 당시 주변 친구들의 열정을 보면서 다시금 연기에 대한 갈증이 생겨났다”라며 “고2때쯤 연극영화과 진학 대한 욕심이 생겨 열심히 공부해 일반전형으로 진학에 성공했고 그곳에서 또 한 번 동기들의 노력에 감탄했다”라고 연기를 시작한 계기에 대해 먼저 설명했다.
 
이어 “당시 주변에는 외모나 실력이 나보다 월등히 뛰어난데 마땅한 ‘기회’가 찾아오지 않아 고생하는 친구들을 많이 보고 간절함에 대해 깨우친 것 같다”라며 “나에게 찾아오는 ‘기회’들이 얼마나 소중하고 귀한 것들 인지 알아 제안해주시는 것들을 너무 까다롭게 고르지 않는 편이다”라는 꽤나 신선한 답변을 내놓았다.
 
보통의 배우들은 까다롭게 자신의 이미지를 고려해 소위 말해 거르고 또 거른다. “정답은 없는 것 같다”라던 그의 말처럼 연기자가 작품을 선택하고 연기하는 데에 정답은 존재하지 않는다.
 
하지만 “물론 나에게 어울리고 잘 맞는 역할과 장르를 찾는 안목은 언젠가는 꼭 찾아내야 하는 숙제지만 경험은 나를 항상 성장시킬 것이라는 믿음이 있다. 쉬고 싶지 않다”라고 말하는 젊은 배우의 ‘도전정신’은 칭찬받아 마땅하고 찾아온 기회들을 제대로 잡아 재발견된 배경이 됐다.
 
“매번 현장이 즐겁다. 분명 일이지만 일 같지 않고 스트레스받아 괴롭지 않더라 언제나 지금처럼 밤 잘 새는 ‘배우’이고 싶다”라는 담백한 최태준의 답변들 속에선 유쾌한 그만의 재능이 엿보였다.
 
미씽나인의 시청률 난황 속 캐릭터의 부활처럼 살아남아 재발견이라는 극찬을 이끌어낸 최태준의 비결은 겸손함과 기회의 간절함을 알고 부딪힐 줄 아는 용기였을 터.
 
기분 좋은 남자 최태준의 탄력받은 행보를 응원해본다.

해시태그  #미씽나인,  #최태준,  #백진희,  #정경호,  #김래원,  #지창욱,  #지코
기사최종편집: 2017년03월21일 18시27분 / 이호영 (reporter@topstarnews.co.kr)기자 
< COPYRIGHT 톱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톱스타뉴스와 사전협의, 동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사진)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특히 topstarnews logo 워터마크가 있는 사진의 경우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워터마크를 흐릿하게 하거나 왜곡, 변형해 블로그, 카페,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는 행위‘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콘텐츠 제휴 / 사업 문의 (메일) 02-3443-4662
매체소개/ 광고안내/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청소년보호정책/Mobile Mode
Copyright 2010 - 2017 톱스타뉴스 (TOPSTARNEWS.NET) 취재본부: 02-3443-4662 기사제보/취재요청 reporter@topstarnews.co.kr
톱스타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특히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삭제 등 왜곡/변형하는 행위는 ‘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주)소셜미디어네트웍스·신문등록번호:서울아 01403·신문등록일:2010년 11월 9일·제호:톱스타뉴스·발행인:장영권·편집인:김명수·발행일자:2010년 9월 6일
발행소:서울시 강남구 학동로30길 14, 이세빌딩(두원건설빌딩) 2층 ··주사무소 또는 발행소의 전화번호:02-3443-4662·청소년보호책임자:이정범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