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대한민국 No1. HD뉴스 - 톱스타뉴스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
청소년보호정책
뉴스홈
인터뷰 포토 슬라이드

[인터뷰] ‘역도요정 김복주’ 경수진, “힘든 짝사랑 해봐서 시호에게 감정이입됐다”

인터뷰 포토 슬라이드
메인 헤드라인으로 걸어줘! 0
기사최종편집: 2017년01월12일 09시30분    /    박혜미 (reporter@topstarnews.co.kr) 기자 
[톱스타뉴스=박혜미 기자] 
경수진이 자신 역시 송시호처럼 짝사랑을 해봤다고 말했다.
 
9일,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역도요정 김복주’ 속 리듬체조부 여신 송시호를 연기한 배우 경수진과 톱스타뉴스가 만났다.
 
‘역도요정 김복주’는 바벨만 들던 스물한 살 역도선수 김복주에게 닥친 폭풍 같은 첫사랑을 그린 감성 청춘 드라마.
 
극 중 경수진은 한때 ‘리듬체조계의 흔들리지 않는 별’이라고 불렸던 리듬체조선수로 변신, 사랑도, 국가대표란 꿈도 모두 이루고 싶은 열정 가득한 송시호로 분했다. 
 
‘역도요정 김복주’ 경수진 / 톱스타뉴스 조슬기기자
‘역도요정 김복주’ 경수진 / 톱스타뉴스 조슬기기자 인터뷰 HD포토 슬라이드

 
송시호는 정준형과 옛 연인 관계였다. 그렇기에 시호는 자신이 유일하게 마음을 연 대상인 준형에게 자꾸 기대고 싶어하고 의지하려고 했다. 하지만 작품 속에서는 시호와 준형의 관계가 자세히 설명되지 않아 시청자로서 아쉬운 점 또한 있었다.
 
“정준형과의 관계를 어떻게 분석하고 연기했나”라는 물음에 경수진은 “드라마가 16부작이다 보니 모든 인물들을 다 보여줄 순 없었다”며 “준형이는 시호에게 의지할 수 있는 곳이었다. 그게 몇 년이 중요한 게 아니라 내 상황에서 준형인 어떤 사람이었을까, 어떤 존재였을까를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어 경수진은 “때로는 아버지, 때로는 친구, 때로는 사랑하는 애인 이런 모든 역할이었던 거 같다. 준형이가 매력이 많다. 츤데레 같은 면도 있고 애기 같은 면도 있고 저에겐 그 친구가 다양한 역할이었던 거다. 아무래도 그래서 더 이 친구에게 기대고 싶어 하고 위로 받고 싶어했던 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경수진 또한 송시호처럼 짝사랑을 해봤다고 말했다. 경수진은 “짝사랑을 해봤는데 힘들더라. 그래서 감정이입이 됐다. 희망고문 같은 거이지 않나. 나한테 한 번 웃어주면 마음이 있는 거 같고 더 큰 의미로 받아드리고. 그런 부분을 참고로 해서 경험에 빗대어 시호에게 이입했던 거 같다고”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역도요정 김복주’를 통해 걸크러쉬 매력을 뽐낸 배우 경수진은 차기작 검토 중에 있다.
 

 
해시태그  #역도요정김복주,  #인터뷰,  #경수진
기사최종편집: 2017년01월12일 09시30분 / 박혜미 (reporter@topstarnews.co.kr) 기자 
< COPYRIGHT 톱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톱스타뉴스와 사전협의, 동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사진)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특히 topstarnews logo 워터마크가 있는 사진의 경우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워터마크를 흐릿하게 하거나 왜곡, 변형해 블로그, 카페,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는 행위‘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콘텐츠 제휴 / 사업 문의 (메일) 02-3443-4662
매체소개/ 광고안내/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청소년보호정책/Mobile Mode
Copyright 2010 - 2017 톱스타뉴스 (TOPSTARNEWS.NET)
톱스타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특히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삭제 등 왜곡/변형하는 행위는 ‘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톱스타뉴스(TopstarNews.Net) 취재본부: 02-3443-4662 기사제보/취재요청 reporter@topstarnews.co.kr
(주)소셜미디어네트웍스·신문등록번호:서울아 01403·신문등록일:2010년 11월 9일·제호:톱스타뉴스·발행인:장영권·편집인:김명수
발행소:서울시 강남구 학동로30길 14, 이세빌딩 2층 ·발행일자:2010년 9월 6일·주사무소 또는 발행소의 전화번호:02-3443-4662·청소년보호책임자:이정범
공지사항
main_tpl/detail/240000/235248.html 생성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