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대한민국 No1. HD포토뉴스 - 톱스타뉴스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
청소년보호정책
뉴스홈
무비포커스 포토 슬라이드

[무비포커스] ‘손님’ 행간의 의미가 난무하는 판타지가 부족한 ‘판타지 호러’ ... 캐릭터에 좀 더 신경썼더라면

무비포커스 포토 슬라이드
메인 헤드라인으로 걸어줘! 0
기사최종편집: 2015년07월05일 13시12분    /    김수아 (sooah.kim@topstarnews.net)기자 
[톱스타뉴스=김수아 기자] 
류승룡, 이성민, 천우희, 이준 등 개성과 연기력을 두루 갖춘 배우들의 출연과 판타지 호러라는 새로운 장르에 대한 기대감이 큰 영화 ‘손님’이 그 베일을 벗었다.
 
영화는 ‘독일 하멜른의 피리 부는 사나이’를 모티브로 가져오고, ‘손님’이라는 어원에 얽힌 토속 민간신앙의 컨셉을 버무린 독특한 상상력을 가진 판타지 호러를 탄생시켰다. 
 
‘손님’ 주요 장면 / CJ엔터테인먼트
‘손님’ 주요 장면 / CJ엔터테인먼트 무비포커스 포토 슬라이드

손님은 ‘외부에서 온 사람’을 뜻하는 말로, 그 어원은 날자(日數)를 따라 동서남북으로 이동하며 사람의 활동을 방해하는 귀신 ‘손’에 님자를 붙여 생긴 말이다. 이사나 결혼 등 큰 일을 치를 때 ‘손’을 피해 손 없는 날을 골라 행하는 전통이 남아있을 정도로, 민간신앙에서 ‘손’은 큰 두려움의 대상이었다.
 
영화 ‘손님’은 이러한 컨셉에서 출발해, 1950년대 한국전쟁 휴전 직후, 외부로부터 고립된 지도에도 나오지 않는 마을로 초대 없이 들어선 ‘손님’인 떠돌이 악사 ‘우룡’(류승룡)이 마을 사람들에게는 불길한 존재이자 두려움의 대상이 되고, 이러한 두려움이 어떤 결과를 낳게 될지 궁금하게 한다.
 
또한 주제와 소재는 독일의 민간 전설인 ‘하멜른의 피리 부는 사나이’에서 가져왔다. 중세 시대, 쥐떼로 골머리를 앓고 있던 독일의 작은 도시 하멜른의 시장에게, 초췌한 한 남자가 나타나 쥐를 모두 없애줄 테니 금화 천냥을 달라고 제안한다. 거래는 성립되고 남자는 피리를 불어 쥐떼를 몰아내지만 시장이 약속한 돈을 다 주지 않자 남자가 다시 피리를 불고 아이들이 사라지는 내용의 ‘피리 부는 사나이’는 약속의 중요함을 일깨우는 대표적 우화. 이는 영화 ‘손님’의 주제와도 일맥 상통한다.
 
캐스팅에는 존재만으로 무게감 있는 배우 류승룡, 이성민의 색다른 변신과 차세대 연기파 배우로 꼽히는 천우희, 이준의 만남까지 말이 필요없는 배우들이 한꺼번에 출연한다. 특히 배우 류승룡은 피리 부는 사나이 역을 맡아 실감나는 연기를 위해 피리전문가에게 개인지도를 받으며 악사로서 손색없는 실력을 쌓았다. 실제 그는 영화에 등장하는 피리 연주곡 세 곡을 모두 외워 악보 없이 연주했으며, 100일동안 하루 3시간씩 피리 연습에 매진했다는 후문이다. 
 
‘손님’ 주요 장면 / CJ엔터테인먼트
‘손님’ 주요 장면 / CJ엔터테인먼트 무비포커스 포토 슬라이드

독특한 상상력과 동서양의 대표적인 민간 전설을 컨셉으로, 훌륭한 배우들이 출연함에도 불구하고 영화는 왜 큰 몰입감과 재미를 주지 못했을까? 마을 주민들의 행동은 의미없이 과하고, 웃음포인트도 어긋났으며, 개연성도 떨어졌다.
 
캐릭터 설명에 대한 디테일은 너무 부족했고, 너무 많은 함의들에 의해 중반이후 관객을 이미 지치게 한다. 또한 우룡, 촌장, 미숙, 남수 모두 입체적인 캐릭터들임에도 불구하고 너무나 평면적으로 그려졌다. 그것은 배우들의 연기력 부족보다는 편집과 연출력에 부족처럼 느껴진다.
 
특히, 미숙(천우희), 남수(이준)에 대한 캐릭터에 대한 설명은 너무 부족한데다, 디테일도 떨어져 그들의 행동을 이해하기 힘든 수준이었으며, 심지어 마을 사람들은 거의 장식처럼 느껴지기까지 한다. 게다가 판타지 호러라고 하기엔 판타지적인 요소까지 부족해 보인다.
 
영화 ‘손님’은 7월 9일 개봉, 관객의 평가만이 남아있다.
 
‘손님’ 메인 포스터 / CJ엔터테인먼트
‘손님’ 메인 포스터 / CJ엔터테인먼트 무비포커스 포토 슬라이드
기사최종편집: 2015년07월05일 13시12분 / 김수아 (sooah.kim@topstarnews.net)기자 
< COPYRIGHT 톱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톱스타뉴스와 사전협의, 동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사진)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특히 topstarnews logo 워터마크가 있는 사진의 경우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워터마크를 흐릿하게 하거나 왜곡, 변형해 블로그, 카페,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는 행위‘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콘텐츠 제휴 / 사업 문의 (메일) 02-3443-4662
매체소개/ 광고안내/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청소년보호정책/Mobile Mode
Copyright 2010 - 2017 톱스타뉴스 (TOPSTARNEWS.NET)
톱스타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특히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삭제 등 왜곡/변형하는 행위는 ‘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톱스타뉴스(TopstarNews.Net) 취재본부: 02-3443-4662 기사제보/취재요청 reporter@topstarnews.co.kr
(주)소셜미디어네트웍스·신문등록번호:서울아 01403·신문등록일:2010년 11월 9일·제호:톱스타뉴스·발행인:장영권·편집인:김명수
발행소:서울시 서초구 서초대로50길 35, 남경빌딩 4층 ·발행일자:2010년 9월 6일·주사무소 또는 발행소의 전화번호:02-3443-4662·청소년보호책임자:이정범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