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화요비, ‘콘서트 실신’ 잊고 새로운 ‘도약’ 나서… ‘책임감 있는 가수’

  • 문혜림 기자
  • 승인 2015.01.23 11: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혜림 기자] 화요비, ‘콘서트 실신’ 잊고 새로운 ‘도약’ 나서… ‘책임감 있는 가수’
 
화요비
 
가수 화요비의 진실성 담긴 인터뷰와 함께 화보가 공개됐다.
 
2000년 1집 앨범 ‘My All’ 이후 15년이 흐른 2015년 ‘820211’으로 돌아온 화요비는 뛰어난 가창력으로 오랜 시간 대중들의 사랑을 받은 뮤지션으로 최근 어렵고 힘든 시간들을 겪으며 새롭게 태어났다고 말하는 화요비는 그래서 이번 앨범에 특히 더 큰 애정이 간다고 했다.
 
패션 화보를 위해 스튜디오에 찾아온 그는 뮤지션으로서의 오랜 활동을 증명하듯 감성과 느낌이 충만한 포즈와 눈빛으로 기자와 포토그래퍼, 스텝들을 놀라게 했다.
 
화보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는 “앨범 제목 ‘820211’에 나오는 날짜가 바로 내 생일이다(웃음). 다시 태어난다는 의미, 새롭게 시작한다는 그런 마음을 담고 싶었다. 4개의 신곡이 수록되었는데 ‘그 사람’을 처음 들었을 때부터 타이틀곡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이번 앨범에 대한 설명을 해주기도 했다.
 
화요비 / 레인보우 미디어
화요비 / 레인보우 미디어


또한 존경하는 뮤지션에 대한 질문에는 “얼마 전에 게스트로 초대를 받아서 갔던 심수봉 선배님을 존경한다. 콘서트를 보고 정말 큰 감명을 받았고 너무 멋진 선생님이라고 생각했다. 해외 가수 중에는 스티비 원더와 디안젤로가 좋다”라며 대 선배에 대한 존경과 알앤비에 대한 사랑을 표현하기도 했다.
 
화요비 / 레인보우 미디어
화요비 / 레인보우 미디어


최근 전 소속사와의 법적 분쟁으로까지 번진 형사 고소에 대해 그는 “나는 음반 작업에 열중하고 있었고 지금의 회사는 전 회사에 대해 이것저것 상황들을 알아보고 있었다. 그러던 중 나도 모르는 내가 찍은 적도 없는 도장으로 11억쯤 하는 엄청난 투자금액이 걸린 계약서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피할 수 없고 피하면 안 되는 일이었기에 큰 마음을 먹고 형사고소를 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화요비 / 레인보우 미디어
화요비 / 레인보우 미디어


꿈이란 만들고 시도하지 않으면 그저 꿈에 불과하다고 말하는 화요비. 뮤지션으로서의 오랜 활동과 경험에서 나오는 말이기 때문에 더욱 와 닿는 말이 아닐까 싶다. 때문에 힘든 시간을 겪고 새로 태어난 화요비의 미래가 더욱 기대된다.

화요비 / 레인보우 미디어
화요비 / 레인보우 미디어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