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권성민 PD, MBC 해고에 노조 ‘발끈’… MBC, “반성하고 자숙해야 할 곳 노조”

  • 김희경 기자
  • 승인 2015.01.23 09: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경 기자] 권성민 PD, MBC 해고에 노조 ‘발끈’… MBC, “반성하고 자숙해야 할 곳 노조”
 
MBC가 권성민 PD의 해고가 부당하다는 전국언론노조문화방송본부 주장에 ‘누가 누구를 망나니라고 부르는가?’라는 보도 자료를 게재, 반박에 나섰다.
 
보도자료 속 MBC는 "노동조합은 성명을 통해 기본과 원칙에 따른 회사의 징계조치를 '망나니 칼춤'이라며 원색적 비난을 쏟아냈다. '광기' '이해할 수 없는 폭력' 이라며 심지어 최초의 원인 제공자가 사측이라고 억지를 부리고 있다"며 노조에 반박했다.
 
이어 지난 2012년 170일간의 파업기간 동안 행한 노조의 행동들을 언급한 MBC는 "반성하고 자숙해야 할 곳은 노조"라며 되려 추세를 뒤집었다.

권성민 ‘예능국 이야기’ / 권성민 페이스북
권성민 ‘예능국 이야기’ / 권성민 페이스북

 
이와 함께 "누워서 침 뱉기 식의 노조의 행동으로 MBC의 신뢰도와 시청률은 곤두박질쳤지만 회사 탓이라며 후안무치를 보이는 노조다. 이런 노조가 '광기'와 '폭력'을 입에 담는다는 건 난센스 "라고 말했다.
 
또한 권성민PD가 한 행동이 명백한 해사행위라는 점을 지적했으며, 이런 권성민PD의 행동을 개인적 양심이라고 변호하는 노조는 "사원들의 복지와 안녕을 고민하는 존재인지 아니면 특정 정파의 이익과 담론을 우선하는 존재인지에 대해 솔직하게 대답해야 한다"라고 언성을 높였다.
 
한편 MBC는 지난 21일 "인터넷에 편향적이고 저속한 표현을 동원해 회사에 대한 명예훼손을 한 행위로 중징계를 받은 뒤 또 다시 같은 해사행위를 수차례 반복한 권성민PD에 대해 해고를 결정했다" 고 말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