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빛나거나 미치거나’ 이하늬, 가문 부흥 위해 ‘국혼’… 새 국면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연지 기자] ‘빛나거나 미치거나’ 이하늬, 가문 부흥 위해 ‘국혼’… 새 국면 예고
 
배우 이하늬가 MBC 월화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극본 권인찬, 김선미/연출 손형석, 윤지훈)에서 화려하고 아름다운 모습 뒤 차가운 표정으로 왕소(장혁 분)와의 국혼을 치르는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어제 방송된 MBC ‘빛나거나 미치거나’에서 황보여원(이하늬 분)은 화려한 혼례복을 입은 채 고려 제일 미인답게 우아하고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면서도 오직 가문의 부흥을 위해서 정략 결혼을 받아들이는 담담하면서도 차가운 표정을 드러냈다. 특히 황보여원이 왕소(장혁 분)와 국혼을 치르는 이날 여우비까지 더해져 의미심장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 황보여원은 왜 가문을 위한 선택을 하냐는 동생 왕욱(임주환 분)의 물음에 “가문 외엔 내겐 선택의 기준이란 없으니까”라는 말로 국혼에 대해 다시 한번 확고한 의지를 보이며 황후 자리에 대한 욕망을 드러냈다.
 
‘빛나거나 미치거나’ 이하늬 /  MBC ‘빛나거나 미치거나’
‘빛나거나 미치거나’ 이하늬 / MBC ‘빛나거나 미치거나’

 
이하늬는 아무런 말없이 눈빛 하나만으로 장차 황후가 될 여인의 카리스마를 표현하는가 하면 속을 알 수 없는 표정으로 황보여원에 대한 신비함을 자아냈다. 또한, 흐트러짐 없는 자세와 무게감 있는 연기력으로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더해 황보여원의 의중과 행보를 더욱 궁금케 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한편, 황보여원과 왕소의 국혼으로 인해 어떤 새 국면을 맞이할지 기대되는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MBC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