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일광그룹 이규태 회장, 클라라와 때 아닌 ‘계약 분쟁’…그는 누구?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5.01.20 10: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배우 클라라와 때 아닌 계약 분쟁을 벌이고 있는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이규태 회장이 나눈 문자 메시지가 공개되어 파장을 일으킨 가운데, 이규태 회장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이규태 일광그룹 회장은 1980년 간부 후고 29기로 경찰학교를 수료한 경찰 출신이다. 졸업 후 경찰 간부로 재직하다가 1985년 일광그룹의 모체인 일광공영을 창업했다. 일광공영은 군수산업체로 일반적인 군수물자에서 잠수함과 무인원격 수중 탐색장비 등 최첨단 방위장비를 수입해 거래하고 있다.

이규태 회장은 2000년 사단법인 일광학원을 설립, 사립학교인 우촌초등학교와 우촌유아학교를 세웠고, 2005년에는 사회복지법인 일광복지재단을 설립했다.

클라라 / 톱스타뉴스 포토 뱅크
클라라 / 톱스타뉴스 포토 뱅크


또한 2013년 대종상영화제 조직위원회 조직위원장을 맡았으며 같은 해 9월 이화여자대학교 경영대학 경영학부 경영학전공 겸임교수로 재직 중이다.

현재는 일광그룹과 일광공영, 일진 하이테크, 일광 폴라리스, 학교법인 일광학원 등을 운영하고 있다.

폴라리스는 일광그룹의 자회사로 소속 연예인으로는 가수 김범수, 아이비, 럼블피쉬, 레이디스 코드, 배우 김세아, 김선경, 선우재덕, 양동근, 오윤아, 정준, 정호빈 등이 소속되어 있다.

한편 지난 19일 연예 전문 매체 디스패치는 클라라와 폴라리스 이규태 회장 사이 주고 받은 문자 메시지를 단독 입수, 재구성 해 보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