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클라라, ‘성적 수치심’ 문자 아닌 것으로 드러나…“사실과 다르다” 정면 반박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5.01.19 18: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방송인 클라라가 주장했던 ‘성적 수치심’ 문자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연예매체 전문 디스패치는 ‘성적 수치심’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클라라와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이 회장이 주고 받은 문자 내용을 보도했다.

공개된 대화 내용에 따르면 클라라는 먼저 “회장님, 굿모닝”이라는 문자로 다정한 안부 인사를 전하거나, 타이트한 운동복 사진과 란제리 화보, 비키니 화보 등 사진을 전송하며 “어때요?”라고 물었다.

클라라 / 톱스타뉴스 포토 뱅크
클라라 / 톱스타뉴스 포토 뱅크


디스패치는 “오히려 성적 매력을 어필한 건, 클라라였다”며 “‘저랑 함께 하시면 즐거울거다’며 자신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클라라의 변호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신우 측은 “오늘 오전 공개된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해당 보도를 반박하고 나섰다.

신우 측 변호사는 “클라라와 폴라리스 이 모 회장 사이 문자 공개와 관련한 보도는 잘못된 것이다. 일단 문자 전문이 공개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문자메시지의 일부분이 폴라리스 측에 유리하게 편집된 것”이라면서 “보도된 내용이 폴라리스 측의 주장과 거의 같은 내용이다. 문자 전문을 보면 보도된 것과 내용이 아예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