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클라라, 레이디스코드 故 권리세-은비 납골당 찾지 않은 이유는?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5.01.19 14: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배우 클라라와 소속사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이 회장이 주고 받은 메신저 메시지 내용이 공개된 가운데 레이디스코드 멤버 故 권리세, 은비를 언급해 주목을 받고 있다.

19일 오전 연예 매체 디스패치가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이 회장은 지난해 9월 5일 클라라에게 “2살 못다 핀 예쁜 아이(은비)를 내가 화장해서 납골당에 안치하고 나니 마음이 너무 아파서 와인하고 가는 중이다”라며, “방송국 관계자들 뿐 아니라 수백 명의 연예인들이 찾아왔는데 정작 내 식구인 사람이 얼굴도 안 보일 뿐 아니라 안부조차 안 전하는 비정함과 매정함을 사람들이 수근댔다”라고 전했다.

이어 “변명이라도 들어보고 싶다. 나에게 너의 일만 이야기하는 것도 참 그렇다”며, “일면식 없는 아이돌도 일 끝나고 새벽 3시에도 오던데 전 국민이 애도하는데”라고 덧붙였다.

이에 클라라는 “회장님 저도 마음이 너무 아프다. 은비의 조문 너무 가고 싶었지만 갈 수 없었던 점 죄송하다. 저도 애도한다”고 답했다.

클라라 / 톱스타뉴스 포토 뱅크
클라라 / 톱스타뉴스 포토 뱅크


당시 이 메시지를 주고 받은 날짜는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레이디스코드의 멤버 은비의 발인이 있던 날이었다.

이 회장은 레이디스코드 권리세 발인 다음날에도 “얼굴이라도 한 번 보여주지. 너가 알아서 할 처신이지 내가 스트레스 줄 일은 아닌데”라며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클라라는 “저도 마음이 아프고 심적으로 힘들다. 예전의 우리 관계로 돌아갈 수 있게 도와달라. 여러가지 힘든 상황이 잘 해결되시길 바란다”고 답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