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송일국, 아내 정승연 판사 해명글에 직접 사과…‘사죄의 말씀 드린다’

  • 우 선 기자
  • 승인 2015.01.14 07: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 선 기자] 송일국, 아내 정승연 판사 해명글에 직접 사과…‘사죄의 말씀 드린다’
 
송일국과 아내 정승연이 '매니저 임금 논란 해명글'과 관련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12일 정승연 판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의 신중하지 못한 언행으로 상처를 입은 분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는 글을 게재했다.
 
또한 "공직자로서 사적인 감정을 앞세우는 우를 범하였습니다. 앞으로는 더욱 조심하고 공직자로서 본연의 지위에 더욱 충실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송일국은 소속사를 통해 "며칠 전 아내의 페이스북 글로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이 일의 모든 발단은 저로부터 시작됐기에 제가 사과드리는 것이 옳다고 생각되어 이렇게 글을 쓴다"며 "아내가 문제가 된 글을 보고 흥분한 상태에서 감정적으로 글을 쓰다 보니 이런 잘못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송일국-정승연 / 방송 화면 캡처
송일국-정승연 / 방송 화면 캡처


또한 그는 "아내의 적절하지 못한 표현에는 변명의 여지가 없으며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7년 전 소속사도 없던 중 실무를 담당하던 매니저가 갑작스럽게 그만두는 바람에, 인턴이기에 겸직도 가능하다고 하고 별도 급여를 지급하면 문제가 안 될 것이며 그 사람에게도 경제적으로 도움이 될 것이란 안이한 생각으로 일을 처리하다 이 같은 문제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또 "공직자의 아들로서 좀 더 올바르게 생각하고 처신했어야 함에도 그렇게 하지 못한 것에 사과드린다"며 "아내 또한 본인이 공직자라고 생각하기 이전에 저의 아내로 글을 쓰다 보니 이런 실수를 한 것 같습니다. 아내 또한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이번 일로 심려 끼쳐 드리고 상처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사랑하는 아내의 남편으로 부끄럽지 않는 사람이 되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승연씨가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편 송일국 매니저 논란을 해명한 글이 9일 임윤선 변호사의 SNS를 통해 전해졌다.
 
게재된 글에 따르면 정씨는 "정말 이따위로 자기들 좋을대로만 편집해서 비난하는 것을 보면 어처구니가 없다. 해명을 해도 듣지도 않고 자기가 보는 거만 보는 사람들"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문제 된 매니저는 처음부터 어머님(김을동)의 인턴이었다. 당시 어머님께서 문화관광부 의원이셔서 한류관련 조사를 하는 목적으로 와 있던 친구였다. 그런데 남편이 한창 드라마 촬영 중에 매니저가 갑자기 그만 두면서 누군가 사무실 업무를 봐 줄 사람이 급하게 필요했다. 그때 가장 한가한 어머님의 인턴이 바로 그였다"고 고백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