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크리스틴 스튜어트, 또 동성연애 스캔들… ‘사랑꾼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경 기자] 헐리우드 배우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또 다시 동성 열애설에 휩싸였다.
 
지난 5일 미국 연예매체 스플래쉬닷컴은 할리우드 배우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하와이에서 레즈비언 친구와 데이트를 했다고 보도하며 사진을 공개했다.
 
이날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자신의 전 어시스턴트이자 동성애자인 알리시아와 미국 하와이에서 다정하게 데이트를 했다.
 
두 사람은 새해를 맞아 하와이에서 단 둘만의 시간을 보냈다.
 
특히 두 사람은 해변에서 귓속말을 하거나 손깍지를 잡는 등 연인 사이를 방불케 하는 과감한 애정행각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크리스틴 스튜어트 / 스플래쉬 닷컴
크리스틴 스튜어트 / 스플래쉬 닷컴

 
이 매체는 "크리스틴 스튜어트의 마음이 로버트 패틴슨에서 알리시아로 옮겨겼다"고 전했다.
 
앞서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과거에도 케이티 페리의 어시스턴트인 탐신과 동성 열애설에 휩싸였다.
 
당시 외신은 두 사람이 할리우드 호텔 카페에서 만남을 가졌다고 전했다.
 
한 측근은 "두 사람은 주변 사람들의 시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밤을 지샜고 몇 시간 뒤 호텔을 떠났다. 두 사람은 여유가 생길 때마다 함께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귀띔했다.
 
한편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2008년 영화 '트와일라잇'을 통해 인연을 맺은 로버트 패틴슨과 2009년 본격적으로 교제를 시작한 후 이별과 만남을 반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