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작정하고 본방사수’ 김부선, ‘까는 배우’ 변신… ‘살벌’ TV시청 ‘대화가 필요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혜진 기자] ‘작정하고 본방사수’ 김부선, ‘까는 배우’ 변신… ‘살벌’ TV시청 ‘대화가 필요해’
 
작정하고 본방사수 김부선
 
깐느 배우 김부선이 ‘까는 배우’로 변신한다.
 
솔직한 게 대세인 요즘, 거침없는 입담과 독설 캐릭터로 인기 반열에 오른 많은 스타 중에서도 특히 눈에 띄는 한 여인, 독한 입담가 김부선이 새해를 맞아 작정하고 나섰다. 바로 KBS 2TV가 준비한 신년 새 파일럿 ‘작정하고 본방사수’ 출연을 결심한 것.
 
불의를 보면 못 참는 성격 탓에 최근 아파트 난방비 비리를 폭로해, 이른바 ‘난방열사’의 타이틀을 얻게 된 김부선의 TV 앞 모습은 과연 어떨까?
 
사회 비리를 향한 속 시원한 돌직구는 물론, 그동안 감춰왔던 연예계의 생생한 뒷이야기까지 거침없이 쏟아낼 김부선의 TV를 향한 돌직구 퍼레이드가 이제 곧 펼쳐진다.
 
여기에 독한 입담 김부선에게 도전장을 내민 또 다른 여배우가 등장한다고. 다름아닌 엄마를 능가하는 미모에 예능인 못지않은 재치와 입담을 겸비한 김부선의 딸 ‘이미소’다.

‘작정하고 본방사수’ 김부선-이미소 / KBS
‘작정하고 본방사수’ 김부선-이미소 / KBS

 
엄마의 뒤를 이어 배우의 길을 걷고 있는 그녀는 ‘가족계획’, ‘마녀’, ‘선지자의 밤’ 등의 영화와 단막극을 통해 실력을 다져온 배우. 연예인 2세로 엄마와 같은 배우의 길을 걷는 그녀지만, 과연 엄마의 독한 입담까지 닮았을지 궁금증이 증폭되는 상황이다.
 
이에 제작진은 “TV 앞에 마주 앉은 모녀의 거침없는 입담대결은 100분 토론을 방불케했다.”고 촬영 비하인드를 밝혔다.
 
더구나 만나기만하면 싸우는 애증의 관계인 이들 모녀의 ‘으르렁’이 이번 촬영에서도 드러났다는 후문. 딸에게 칭찬한 번 해준 적 없는 엄격한 엄마 김부선과 그런 엄마에게 내심 서운했던 딸 이미소는 TV 앞에서도 그 싸움을 이어갔다고. 하지만 제작진은 울고 웃는 사이 한층 가까워지는 모녀의 모습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는 귀띔도 잊지않고 전했다.
 
한편, 리얼타임 본방송을 뜻하는게 아니라, TV 방송을 보며 재미를 찾고 공감대를 형성하는 과정 즉, ‘본격적’으로 ‘방송’을 사수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다룰 KBS 2TV 새 파일럿 ‘작정하고 본방사수’는 오는 1월 8일(목) 밤 8시 55분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