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힐러’ 지창욱, 벤치에서 쪽잠자는 모습 포착… ‘자다 일어나도 잘생겼어’

  • 김희경 기자
  • 승인 2014.12.22 15: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경 기자] 지창욱이 노숙자로 변신했다.
 
KBS2 월화드라마 ‘힐러’(극본 송지나, 연출 이정섭 김진우, 제작 ㈜김종학프로덕션)의 제작진이 길가 벤치에 누워 신문지를 덮고 숙면중인 지창욱(서정후 역)의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힐러’ 4회에서 차기 서울시장 후보의 성접대 사건을 특종보도한 뒤 납치 위기에 빠진 채영신(박민영 분)을 구하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나선 서정후가 하루아침에 노숙자 신세로 전락한 사연에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추운 날씨 탓인지 몸을 잔뜩 웅크린 채 자켓 상의를 덮고 누워있는 지창욱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지창욱 / ㈜김종학프로덕션
지창욱 / ㈜김종학프로덕션

 
여기에 추위를 막아보려는 듯 노숙자의 필수품이라고 할 수 있는 신문지까지 야무지게 챙겨 놓은 모습은 디테일이 살아있는 지창욱의 연기 혼을 느낄 수 있게 한다.
 
공개된 또 다른 사진에선 벤치에 누워 자고 있는 정후를 발견하고 다가와 물끄러미 바라보고 있는 철민(우현 분)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정후 역시 철민을 보고 놀란 듯한 표정을 짓고 있어 색다른 곳에서 마주친 이들의 만남은 어땠을지 5회 방송 분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공개된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노숙자가 너무 잘생긴거 아닌가요”, “요즘 엄청 추운데 벤치에서 잔건가?”, “지창욱 왜 벤치에서 자고 있지?”, “영신이 구해주고 나서 어떻게 됐을까”, “힐러 빨리 보고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힐러'는 정치나 사회 정의 같은 건 그저 재수 없는 단어라고 생각하며 살던 청춘들이 부모세대가 남겨놓은 세상과 맞짱 뜨는 통쾌하고 발칙한 액션 로맨스 드라마로 오늘밤 10시 5회가 방송 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