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맵 투 더 스타’ 줄리안 무어-존 쿠삭-미아와시코브스카, 명품연기로 새로운 미스터리 스릴러 선보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아 기자] 배우들과 감독의 이름만으로 막연하게 기대하게 만드는 영화가 있다. 거장 "데이빗 크로넨버그" 감독이 연출을 맡고, 할리우드의 톱배우들이 뭉친 ‘맵 투 더 스타’가 바로 그런 영화다.
 
‘맵 투 더 스타’는 제 67회 칸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줄리안 무어"를 비롯해서 ‘스토커’의 "미아 와시코브스카", ‘2012’의 "존 쿠삭", ‘트라일라잇’의 "로버트 패틴슨" 그리고 ‘어메이징 스타이더맨 2’의 "사라 가돈" 등의 초호화 캐스팅으로 관객들의 기대감을 더하는 영화다. 실제 영화에서도 섬뜩하고, 사실 엽기적이라고 표현할 수 있는 장면들을 그들의 명품연기로 잘 풀어낸 것을 알 수 있다. 

 
‘맵 투 더 스타’ 주요 장면 / 와이드릴리즈㈜
‘맵 투 더 스타’ 주요 장면 / 와이드릴리즈㈜

 
‘맵 투 더 스타’ 주요 장면 / 와이드릴리즈㈜
‘맵 투 더 스타’ 주요 장면 / 와이드릴리즈㈜

 
‘맵 투 더 스타’ 주요 장면 / 와이드릴리즈㈜
‘맵 투 더 스타’ 주요 장면 / 와이드릴리즈㈜

 
‘맵 투 더 스타’ 주요 장면 / 와이드릴리즈㈜
‘맵 투 더 스타’ 주요 장면 / 와이드릴리즈㈜

 
그리고 영화 속 렌트카 운전기사 ‘제롬’이 각본가의 실제 이야기에서 탄생한 캐릭터임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배우, 극작가 지망생, 리무진 운전기사로 생활했던 각본가 ‘브루스 와그너’는 다양한 욕망으로 상징되는 할리우드 셀럽들을 가장 가까이서 지켜봤던 인물로, 자신이 실제로 경험한 할리우드를 바탕으로 화려함과 그 이면에 존재하는 요소들을 날카롭게 파고들어 시나리오를 완성했다.
 
이러한 실제 경험을 기반으로 탄생한 캐릭터들에 우리가 잘 몰랐던 할리우드 셀럽들의 숨겨진 진짜 모습이 녹아 들어 더욱 생생한 인물로 묘사되어 눈길을 끌고 있다. 영화의 감독인 ‘데이빗 크로넨버그’는 “두려움이 없는 그의 시나리오에 강력한 매력과 카리스마를 느꼈고, 영화로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 라고 전해 이야기의 힘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이는 각종 매체의 리뷰스틸을 통해서도 체감할 수 있다.

 
‘맵 투 더 스타’ 리뷰 스틸 / 와이드릴리즈㈜
‘맵 투 더 스타’ 리뷰 스틸 / 와이드릴리즈㈜

  
더불어 제67회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노미네이트와 여우주연상 수상, 제72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 여우주연상 노미네이트까지 더해져 탄탄한 시나리오와 섬세함이 돋보이는 연기, 긴장감 넘치는 연출력에 대한 신뢰감이 조성되고 있어 영화를 기다리는 이들의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맵 투 더 스타’는 12월 25일 개봉할 예정이다.
(감독: 데이빗 크로넨버그 / 출연: 줄리안 무어, 미아 와시코브스카, 사라 가돈, 존 쿠삭, 로버트 패틴슨 / 수입: ㈜도키엔터테인먼트 / 배급: 와이드릴리즈㈜)
 
‘맵 투 더 스타’ 메인 포스터 / 와이드릴리즈㈜
‘맵 투 더 스타’ 메인 포스터 / 와이드릴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