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힐러’ 손승원, 촌스러운 머리도 소화하는 ‘진짜 훈남’

  • 김희경 기자
  • 승인 2014.12.16 09: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경 기자] KBS2 월화드라마 ‘힐러’ 손승원이 80, 90년대를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복고 헤어스타일과 그 속에서도 빛나는 훈훈한 비주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극중 손승원은 메이저 언론사의 회장 박상원(김문식 역)의 젊은 시절 역으로, 회상 속 시대 배경인 80~90년대의 느낌을 살리기 위해 복고풍 스타일을 선보이고 있다.
 
그는 드라마 첫 회 부터 일명 ‘바가지 머리’와 ‘더벅 머리’ 스타일을 선보였으며, 12월 15일 방송된 3회에서는 2:8 가르마로 등장했다. 그러나 다소 촌스러울법한 복고스타일에도 불구하고, 손승원의 훈훈한 비주얼이 빛을 내며 주목을 받고 있다.

손승원 / ‘힐러’ 영상 캡쳐
손승원 / ‘힐러’ 영상 캡쳐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바가지 머리(?)도 손승원씨의 꽃미남 외모는 감출 수가 없네요~!” “80~90년대 복고 스타일인데도 손승원씨의 훈훈 비주얼은 빛이 나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분에서 손승원은 자신이 짝사랑하던 정혜인(젊은 최명희 역)의 출산 소식에 병원을 찾아갔고, 이어 그녀의 남편 오종혁(오길한 역)의 모습이 그려지며 현재 두 사람이 다시 부부가 되기까지의 과정에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아냈다.
 
‘힐러’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KBS2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